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광주 도심 주말 1천500명 집회 예고.."확진자 발생시 법적조치"(종합)

by 체커 2020. 11. 12.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주관단체 측 "행사 취소는 불가..규모 축소 논의 중"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천정인 기자 = 광주와 전남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산발적인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오는 주말 광주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고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2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이번 집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주최 측에 모든 책임을 묻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지난 8·15 광화문 집회에서 경험한 것처럼 도심 한복판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릴 경우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할 수 있다"며 "대규모 집회를 자제하고 시민 여러분은 집회나 모임 참석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주말인 14일 오후 2시부터 광주시청, 상무평화공원, 5·18기념공원 등 광주 도심 곳곳에서 광주진보연대가 주관하고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가 주최하는 '광주민중대회'가 열린다.

민중대회는 노동단체와 시민단체, 노점단체, 농민단체가 각각 별도의 장소에서 단독 집회를 개최한 뒤 한자리에 모여 힘을 모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청 앞에선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가 전태일 열사 서거 50주기를 추모하고 전태일 3법 제정을 촉구하는 노동자대회를 연다.

상무 평화공원에선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이 식량 주권 쟁취와 농민수당 제정을 주장하는 농민대회를 계획하고 있다.

상무 금요시장에선 노점 단속 등을 비판하는 노점상대회가, 5·18기념공원교차로에선 국가보안법 철폐를 요구하는 시민대회가 열린다.

집회는 당초 1천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임을 고려해 규모 축소를 위해 논의 중이다.

일부 개별 단위 집회는 취소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진보연대 관계자는 "현재로선 행사 자체를 취소하긴 어려운 상황이어서 규모를 대폭 축소할 것"이라며 "각 단체가 한자리에 모이는 민중대회는 방역 수칙을 지키며 짧은 시간만 진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11월 14일.. 광주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집회 주최측은 민주노총과 시민단체등입니다.. 

 

각각의 단체들이 정해진 장소에서 집회를 하는데.. 여기까지만... 적은 인원으로 한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데.. 이 인원들이 한곳에 모여 통합으로 집회를 하고 마무리를 한다는게 문제일 겁니다..

 

이렇게 되면 광화문광장 집회와 뭐가 다를까 싶죠..

 

일단 주최측은 규모를 축소해서 진행할 것이라 하던데.. 그냥 10명 정도로 현장에서 집회를 하면서 온라인으로 참여를 하는등의 비대면 방식으로 집회를 했음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대로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능하다면 광주시에서도 집합금지 구역을 설정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고요..

 

때가 때이니만큼 안하거나 적은 인원에 온라인 참여방식으로 했음 좋겠습니다.

 

혹시 모르니 광주시민들은 집회 예정지역을 가급적 방문하지 마시길 권고 합니다.

 

광주시청, 상무 평화공원, 상무 금요시장, 5.18 기념공원 교차로라고 하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