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버스 출발하자 '꽈당'..합의금 뜯어낸 20대 구속

by 체커 2020. 11. 11.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상습적으로 버스에서 고의로 넘어지고 합의금을 뜯어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음주 운전자도 범행 대상으로 삼았는데, 어설픈 연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시내버스에 올라 요금통에 지폐를 넣습니다.

거스름돈을 꺼내는 사이 버스는 서서히 출발하고, 이 남성은 자리를 찾아가는가 싶더니 갑자기 넘어집니다.

버스의 잘못으로 사고가 났다고 주장하며 합의금을 받아낸 20대 A 씨.

알고 보니 상습적인 사기범이었습니다.

버스가 출발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일부러 넘어지고, 합의금과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챙긴 겁니다.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버스회사가 지급한 돈만 4백만 원이 넘습니다.

[버스 기사 / 피해자 : 보통 출발하듯이 출발했는데 그 상황에서 젊고 건장한 남자가, 노약자도 아니고 그렇게 넘어진다는 게 너무 황당했어요.]

A 씨는 음주 운전자도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신 손님을 미리 점찍어두고는, 주차장 밖으로 차를 몰고 나오자 갑자기 달려듭니다.

[어영선 / 부산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장 : 사고를 낸 뒤 음주운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지 않겠다고 협박한 뒤에 현금을 뺏은 사건입니다.]

경찰은 보험 사기 혐의로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도박자금과 생활비가 필요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음주 운전자를 상대로 돈을 뜯는 사례가 최근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의심되는 상황을 겪거나 목격하면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헐리웃 액션... 버스가 출발할 때.. 버스에서 뒹굴어 버스회사와 보험사로부터 돈을 챙긴 20대 남성이 구속되었다고 합니다..

 

동영상에선 왠지 어설퍼 보였는데 버스 운전자 입장에선 얼마나 당황했었을까 싶네요..

 

나름 연습도 했었나 봅니다..거짓 넘어짐에 버스기사들이 속아 몇번 합의금등으로 돈을 받아낸 걸 보면...

 

하지만 꼬리가 길면 잡히죠.. 결국 구속되었습니다..

 

이 20대.. 상습범이었기 때문이네요.. 차량을 향해 몸을 뛰어들어 공갈도 여러 친 전적도 있다고 하네요.. 그것도 신고를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음주운전자를 찾아서 할 정도로 용의주도함을 보였고요..

 

이 청년에게 당한 운전자와 버스기사.. 얼마나 억울했을까 싶군요..

 

우려되는건 이 청년.. 구속되어 몇 개월 살고 나와도 또 그짓을 할 것 같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