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고교생 일행에 폭행당한 가장 사망.."몰려다니며 대상 찾아 일부러 시비"

by 체커 2021. 8. 8.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경기 의정부에서 귀가하던 30대 남성이 고등학생 일행과 시비가 붙어 주먹다짐을 벌이다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 의정부 지역 커뮤니티

경기 의정부에서 귀가하던 30대 남성이 고등학생 일행과 시비가 붙어 주먹다짐을 벌이다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어린 딸과 아들을 둔 한 가정의 가장으로 전해졌다.

7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쯤 의정부시 민락동 번화가에서 30대 A씨와 고등학생 6명 사이 시비가 붙었다. 서로 주먹이 오갔고, 이 과정에서 A씨는 크게 다쳐 의식을 잃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결국 숨졌다.

이와 관련 자신을 A씨의 지인이라고 밝힌 B씨는 7일 의정부 지역 다수 커뮤니티에 “고등학생 일행이 어린 딸과 아들이 있는 가장을 폭행으로 사망하게 만들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B씨는 “오늘 A씨에 대한 부검이 이루어졌고, 목덜미와 얼굴 곳곳에 멍이 있었다고 한다”며 “사인은 폭행으로 말미암은 사망으로 판명났다”고 했다.

B씨는 “전날 제가 커뮤니티에 목격자를 찾는 글을 올리자 여러 명의 같은 학교 학생들이 제보를 해주었다”며 의정부 민락동에 있는 한 학교의 이름을 언급했다. B씨는 “그 친구들은 항상 민락동 번화가에서 6~10명 정도 모여 다니며 술을 마시고, 여러 차례 대상을 물색해 술 취한 여성이나 남성에게 일부러 시비를 걸고 그걸 또래 친구들에게 자랑삼아 얘기하고 다닌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친구들끼리 ‘이번에는 그 사람 식물인간 됐대’, ‘우리 이번에는 살인자 되는 거 아니냐’ 등의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며 “이게 고등학생들이 할 행동이겠느냐”고 반문했다.

B씨가 올린 글에는 장례식장에 다녀왔다는 다른 지인이 댓글을 달기도 했다. 그는 “아들과 딸을 보니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다”며 “이 사건이 더 알려져서 경찰들이 신속히 조사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등학생이란 이유로 살인하고 아무렇지 않게 돌아다니고, 주위에 얘기하면서 자랑하고 다닌다고 들었다”며 “열심히 살아가던 한 가장이 아무 이유 없이 고등학생에게 폭행당해 사망한 사건이다. 제발 가해 고등학생들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경찰은 현재 현장에 있던 고등학생 6명의 신원을 확보하고 싸움이 벌어진 경위 등에 관해 조사 중이다. CCTV를 분석해 6명 중 2명은 직접 폭행에 가담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등을 통해 폭행과 사망 사이 연관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이후 미성년자인 피의자들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집단폭행 사망사건입니다.. 의정부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많은 이들에게 알려져 가해자들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그런 관심때문인지.. 고인의 부검이 이루어졌고 폭행으로 사망했다는 소견도 나왔습니다.

 

그리고 가해자들이 어느 학교에 다니는 누구인지 특정이 된 상황.. 고교생들이라 하니.. 촉법소년은 적용되지 않을 것 같고.. 잘하면 성인으로서 살인죄로 복역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고교생이기에 가해자들의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올까 싶군요.. 폭행으로 사망을 한 것이니 우발적으로 발생한 것이라 주장도 못할겁니다.. 

 

그리고.. 이런 가해자들의 폭행으로 사망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