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뛰쳐나온 거구의 흉기범..방패·경찰봉으로 사투(성남의 전자제품서비스센터 흉기 난동사건)

by 체커 2021. 8. 13.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며칠 전 전자제품 서비스센터에서 발생한 40대 남성의 끔찍한 흉기 난동 소식 전해드렸었죠.

당시 이 남성은 범행을 저지른 뒤 다시 흉기를 들고 밖으로 나와 출동한 경찰들과 거리에서 육박전을 벌인 끝에야 제압됐는데요.

긴박했던 순간이 담긴 당시 영상을 연합뉴스TV가 확보했습니다.

홍정원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깜짝 놀란 한 남성이 뒤돌아 도망칩니다.

바로 앞 건물에서 나온 거구의 괴한의 손에는 흉기가 쥐어져 있습니다.

지난 10일 경기도 성남의 한 서비스센터 흉기 난동 사건의 피의자 A씨입니다.

서비스센터 직원을 향해 흉기를 휘두른 A씨의 두 번째 타깃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입니다.

위협적인 손짓으로 경찰을 협박하더니, 펜스를 넘어 순찰차로 돌진합니다.

위험한 대치가 이어집니다.

경찰관 셋에 둘러싸인 A씨는 삼각형 포위망 안에서도 난동을 이어나갔습니다.

방패와 진압봉도 소용없습니다.

경찰관이 내려친 진압봉을 한 팔로 막고 반격하려는 일촉즉발, 위험천만한 순간 갑자기 A씨가 움직임을 멈추더니 도로 위에 쓰러졌습니다.

테이저건에 맞은 겁니다.

<영상제보자> "위급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하고 일 처리를 빨리해서 2·3차 피해가 없었던 모습을 보면서 경찰분에 대한 고마움도 있었고…"

범행 과정에서 다친 팔에 깁스를 하고 나타난 A씨는 묵묵부답 입을 닫았습니다.

<살인미수 피의자 영장심사 출석 현장>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왜 그러셨나요?)…"

A씨는 경찰 조사에서도 묵비권을 행사했습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A씨에게 살인미수 등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8월 10일 성남에 있는 전자제품 서비스센터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사건에 관련된 보도입니다..

 

8월10일 서비스센터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서비스센터 직원 1명이 흉기에 찔려 부상을 입었습니다.. 다행히도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합니다.. 빠른 쾌유를 빕니다.

 

참고뉴스 :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서 흉기 난동..직원 1명 부상

 

가해남성은 흉기를 신문지에 말아 가방에 넣고 해당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였었습니다. 이 남성.. 과거에도 같은 서비스센터에서 난동을 부린 전력이 있었던 남성이었습니다.

 

경찰이 출동을 했고.. 15분만에 검거가 되었는데.. 검거되는 장면을 언론사가 공개하였습니다.. 

 

서비스센터를 나서는 가해자를 지나가던 행인이 보고.. 남성이 든 흉기를 보고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출동한 경찰차를 보며 이리 오라며 손짓하고 다가가는 모습도 보이죠..

 

경찰은 흉기를 든 상태이기에 경찰봉과 방패를 들고 상대했습니다. 한명의 경찰을 흉기로 공격할려는 순간 다른 경찰이 쏜 테이져건에 맞고 넘어져 결국 검거가 되었네요..  꽤나 세게 넘어졌는지 구급차 부르는 모습이 보이는데..  나중에 영장심사를 받는 모습에 양 팔에 붕대를 감은 모습을 보였네요..

 

살인미수입니다.. 사건의 중대성을 따져 신상을 공개하는것도 좋지 않을까 싶군요.. 더욱이 같은 장소를 두번이나 방문하면서 두번 모두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중한 처벌이 내려지길 바랍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