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국제

아프간 잔류 원했던 최후의 교민도 미군 수송기 탑승

by 체커 2021. 8. 16.
728x90
반응형

TV조선

[앵커]
아직 아프가니스탄에는 최태호 대사를 비롯한 한국 외교관 3명이 남아있습니다. 마지막까지 잔류를 원했던 교민 한 명의 안전출국을 돕기 위해서였는데, 다행히 방금 전 이 교민은 최 대사 등의 설득으로 출국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최 대사 등 3명은 아직 업무가 남아있다며 현재까지도 아프간에 머물고 있습니다. 오늘 저희와 통화에서 최 대사는 "본인은 안전하다며 걱정해줘 고맙다"고 했습니다.

권은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태호 주 아프가니스탄 대사는 어제 수도 카불의 대사관에서 정의용 외교장관과 화상회의 도중, 현지 미국 대사관과 나토 관계자로부터 "우리는 지금 철수하니까 당신들도 철수하라"는 권고를 받았습니다.

이에 한국 대사관 직원들은 급히 주요 문서를 파기한 뒤 5km 정도 떨어진 카불 공항으로 이동해 미군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당초 현지 시각 어제 오후 5시 쯤 이륙하려 했지만, 공습 사이렌이 울리는 긴박한 상황이 전개되면서 두시간 동안 대기하다 저녁 7시 쯤 이륙했습니다.

제3국 주재 외교관
"(이곳은) 안전한 지역입니다, 기본적으로. 여기 오신분들은 무사하게 와 계시죠." 

오늘 오후 어렵사리 연결된 TV조선과의 통화에서 최 대사는 자신은 "안전하다"고 했습니다.

최태호 / 주아프간 한국 대사
"(지금 상태 안전하십니까?) 네 안전한 곳에 있습니다. 걱정해 주셔서 고맙고요."

당초 최 대사 등 대사관 직원 3명은 현지에 남기를 원했던 교민 1명과 함께 안가로 이동했고, 이후 귀국을 설득해 이 교민도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TV조선 권은영입니다.


버티던 한국인 교민이 탈출이 완료되고.. 현재 한국대사관측만 남아 업무때문에 아프간에 남아 있다는 내용입니다..

 

정해진 업무를 마치면 탈출할텐데.. 이때는 미국과 유럽의 도움을 받아 탈출하게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2021년 초 양해각서를 채결했는데 결론적으론 신의 한수가 된 셈이 됩니다.

 

[외교부는 올해 상반기 평소 미국 등 우방국 대사관과 NATO 사령부와 정보를 공유하며 유사 상황 발생 시 한국 공관원들의 철수를 미국이 지원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MOU를 체결한 덕분에 "어찌 보면 보험을 들었는데 마침 딱 맞게 쓸 수 있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혹시 모를 돌발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크기에 속히 탈출완료했다는 소식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카불공항에는 탈출할려는 아프간인들이 몰려 아수라장이 되었다고 합니다.. 비행기의 트랩까지 올라가는 바람에 대부분의 민간항공기는 이륙조차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여 아예 운행 자체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미군의 수송기가 이들을 무시하고 이륙을 위해 이동을 시작하자 미 수송기에 매달리는 아프간인들을 보여주는 영상도 확산하고 있어 아프간의 혼란을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