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국제

아프간 끝까지 남은 자영업자 1명에 속타는 외교관들

by 체커 2021. 8. 16.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 카불( 아프가니스탄)= AP/뉴시스] 탈레반 부대의 전투원들이 15일(현지시간) 아프간의 수도 카불에 있는 대통령궁을 점령하고 내부까지 진입한 채 관내 전체를 장악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가운데 우리 국민 1명이 끝까지 철수를 거부하고 있어 외교관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

16일 외교부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한국대사관에 남아있는 외교관은 대사 포함 3명이다. 나머지 공관원들은 중동에 있는 제3국으로 철수했다.

아프가니스탄 대사를 비롯한 외교관 3명은 우리 시간으로 이날 오후까지 철수하지 않고 있는 우리 국민 1명을 독려하기 위해 남아있다.

[가즈니=AP/뉴시스] 14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남서부에 위치한 가즈니에 탈레반 기가 걸려 있다. 2021.08.14.

이 자영업자는 현지 계약 관계 등을 이유로 철수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영업자가 이날 중 철수 의사를 밝혔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관들은 현재 이 자영업자와 같은 공간에 머물며 철수를 권하고 있다.

이 자영업자를 제외한 나머지 우리 국민은 이미 철수했다. 아프가니스탄은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돼 기업체 관계자 등은 우리 정부 허가를 받아야만 현지에 갈 수 있었다. 대사관이 현지 정세 악화를 이유로 철수를 권고했고 이들은 이미 철수한 상태다.

[런던=AP/뉴시스] 영국 정부는 탈레반이 빠른 속도로 아프가니스탄에서 세력을 확장하면서 아프간 내 자국민의 아프간 철수를 돕기 위해 600여 명의 병력을 파견할 것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4일 아프간 수도 카불의 한 검문소에서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는 모습. 2021.08.13.

외교당국은 자영업자가 철수한 뒤 아프가니스탄 대사관을 유지하는 방안을 놓고 고민 중이다.

대사관 업무는 타국에서 보는 방안이 유력해 보인다. 과거 리비아나 예멘에서 내전 등에 해당하는 사태가 벌어졌을 때 우리 정부는 인근 튀니지와 사우디에서 각각 임시로 공관을 운영했다.

다만 외교부는 대사관 직원들이 빠져나간다고 해서 아프가니스탄과 외교관계를 단절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아프가니스탄... 현재 텔레반이 수도까지 점령하여 정권을 잡았고... 아프가니스탄내 여러 대사관들은 철수를 했거나 하고 있죠..

 

그중 한국대사관도 마찬가지... 교민 대부분 철수가 완료된 상황에서 정작 한국대사관 직원들은 철수를 못하고 있습니다..

 

1명 때문에.. 자영업자라고 하는군요..

 

이유는 현지 계약관계 때문에... 사람 목숨보다 돈이 더 중요한가 봅니다..

 

그럼 포기하고 철수하면 될텐데.. 그래도 국가를 대표하는 대사관이기에.. 외국에 나가있는 국민을 보호하고 지원해야 하는게 대사관의 역활이기에 결국 철수를 미루고 자영업자를 설득하고 있군요..

 

대사관 직원들은 뭔 죄인가 싶죠.. 모두 무사히 빠져나오길...

 

[추가]

보도가 된 건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버티던 1명.. 미국 수송기 타고 탈출 완료했다 합니다.. 주아프간 한국대사관의 직원만 남은 상태인데.. 미국의 도움을 받아 카불공항내 미군이 통제하는 미 수송기를 타고 탈출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있습니다. 남아 있는 이유가 비밀문서 파기등 작업을 완료하기 위함이라는 내용도 있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