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김미영 팀장입니다" 전직 경찰이었다..보이스피싱 총책 잡고 보니

by 체커 2021. 10. 6.
반응형

다음

 

네이버

 

2012년 필리핀에 콜센터 개설 후 사기 행각
경찰청-서울경찰청-코리안데스크 공조 성과

경찰 출신 1세대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A씨(50)© 뉴스1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금융감독원에 다니는 '김미영 팀장'을 사칭해 수백억원을 뜯어낸 1세대 전화 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의 총책 A씨(50)가 필리핀에서 붙잡혔다.

그는 경찰관으로 근무하다 부적절한 행위가 적발돼 2008년 해임됐다.

경찰청은 필리핀 코리안데스크, 현지 수사기관과 공조해 지난 4일(현지시각) A씨를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2012년부터 필리핀에 콜센터(전화상담실)를 개설한 뒤 '김미영 팀장'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을 이끌었다.

2013년 당시 수사관서인 천안동남경찰서는 조직원 28명을 구속하는 성과를 냈으나 A씨를 비롯한 주요 간부들은 해외에서 도피생활을 해왔다.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가 주축이 돼 A씨 수사를 지휘했고 서울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팀은 소재 첩보수집에 나섰다.

특히 서울경찰청은 국정원과 함께 총책의 측근인 대포통장 확보책 B씨의 첩보를 집중 수집해 그가 지난달 마닐라에서 검거되는 데 기여했다.

현지 첩보수집에 나선 코리안데스크도 A씨가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약 400㎞ 떨어진 곳에 거주한다는 사실을 파악해 그의 검거에 큰 역할을 했다

코리안데스크는 필리핀 경찰청 등이 한국인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수사기관이다.

경찰청은 2012년부터 국외도피사범 검거·송환을 위해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인력을 파견하고 있다.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는 최근 1조 3000억원대 사이버도박 운영조직 총책과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를 잇달아 검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인력을 파견 이후 연평균 10명에 달하던 현지 한국인 피살 인원이 연평균 2명 수준으로 감소했다"며 "앞으로 태국 등 인근 국가에도 코리안데스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mrlee@news1.kr


반응형

보이스피싱 총책이 잡혔다고 합니다..대출을 미끼로 전화받은 이들을 속여 금품을 빼돌린 이들의 총책입니다. 이전에 총책이 잡혔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2세대 총책이었다고 하네요.. 이번에 잡힌 총책은 1세대.. 보이스피싱 일당을 조직한 사람이겠죠..

 

참고뉴스 : 경찰출신 '김미영 팀장' 전화사기 총책 행방은

 

이번에 잡힌 1세대 총책은 박모씨.. 이름은 끝까지 공개가 되지 않았군요..전직경찰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상대를 교묘히 구슬리거나 협박하는게 능숙했나 봅니다.. 중국을 방문한 한국인의 제보로 2세대 총책을 포함한 일당 상당수가 잡혔었고.. 나머지는 추적중이었는데. 이번에 1세대 총책이 잡힌 거네요..

 

물론 수사중.. 제보자를 보호하지 않아 제보자가 저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살해위협을 느껴 도망자 신세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참고뉴스 : 도망자가 된 제보자

 

잡혀서 좋은데.. 과연 얼마나 처벌을 가할지 걱정이군요.. 한국의 법만으로는 오래 교도소 생활을 하진 못하겠죠..

 

그리고 피해액 구제도 못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잡은 건 좋은데.. 그부분이 좀 아쉽죠.. 숨긴 돈 모두 찾아내서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고 싶으나.. 분명 탕진했을것 같으니.. 그래도 가능하면 모두 회수해서 돌려줬음 좋겠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