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징계에 불만 품은 노조 간부들, 조합원들 앞세워 난동"

by 체커 2021. 10. 10.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한국노총 건설노조 산하 간부들이 조합원들을 대동해 인사위원회에서 난동을 부렸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인사위를 개최한 노조 본부 측은 징계에 불만을 가진 간부들이 조합원들에게 폭행을 사주했다고 보고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제보는 Y],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끼를 입은 남성 수십 명이 문을 박차고 들어오더니 책상을 발로 차며 위협합니다.

앉아 있던 남성의 멱살을 잡고 흔들더니

"XXXX XX, 너 인마 뭐하노."

조끼를 잡아당겨 벗깁니다.

여러 명이 쓰러진 사람을 둘러싸 위협하고 서 있는 남성의 뺨을 때리기까지 합니다.

지난 7월 30일 오전 11시쯤.

한국노총 건설노조 남서부지부 사무실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인사위원회를 앞두고 징계 대상자들이 조합원 수십 명을 대동해 현장에 몰려왔습니다.

[육길수 / 한국노총 건설노조 사무처장 : 저희가 못 빠져나가도록 이렇게 장막을 쳐서 감금한 이후에 갑자기 문을 팍 부수고 들어왔습니다. 몇몇 사람들은 건설 노동자가 아닌 사람들, 지나치게 어리거나.]

1시간 가까이 난동이 이어졌고, 집행부와 인사위원 등 조합원 15명이 다쳤습니다.

[육길수 / 한국노총 건설노조 사무처장 : 어떻게 되려고 이러나. 건설노조가 이미 다 이미지는 막장이고, 좋지 않습니다. 이건 진짜 여기서 끝장이구나. 같은 동지들까지 공격하고.]

인사위를 주최한 본부 노조 측은 폭행을 이끈 주범은 당시 인사위에 회부된 한국노총 건설노조 수도권서부지부장 A 씨 등 간부 4명과 이들의 변호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6월부터 조합원들로부터 돈을 횡령한다는 내부 제보가 들어와 본부 차원에서 조사에 들어갔는데 이에 대해 불만을 품고 폭행을 교사했다는 겁니다.

[육길수 / 한국노총 건설노조 사무처장 : 많은 조합원들이 저희한테 징계 요청서를 보냈거든요. 지나치게 금품을 많이 걷고 있다. 그 용도가 불분명하고 사적으로 이용되는 것 같다, 그러니까 본부 조합에서 조사를 좀 해 주고. 조사 사실이 맞으면 징계를 해달라.]

하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은 자신들이 조합원들에게 폭행을 사주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애초 인사위 개최 자체가 부당했고, 조합원들이 자의적으로 인사위에 항의 방문을 한 것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A 씨 / 前 한국노총 건설노조 수도권 서부지부장 : 안에서 벌어진 내용은 제가 정확히 잘은 모르거든요. 상황이 그런 상황인데 저희들이 폭력 행사를 왜 또 사주하고 그런 일이 뭐하려고 그러겠습니까.]

특수폭행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A 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반응형
728x90

제목만 보면 민주노총이 또 사고를 친건가 싶겠지만... 이번엔 한국노총입니다... 뭐 민주노총이나 한국노총이나 거기서 거기인지라.. 

 

이유는 인사위원회에서 누구를 징계결정해야 하는데 그걸 막을려고..

 

사주는 당연히 그 징계를 받는 이겠죠.. 한국노총 간부라고 합니다..

 

당사자는 부인했습니다.. 사주하지 않았고.. 노조원들이 자발적으로 항의 방문을 한 것이라고..

 

한국노총은 항의방문을 폭행으로 하나보네요.. 

 

민주노총이나.. 한국노총이나.. 하는 꼴을 보면 조폭이 따로 없죠.. 그래서 양대 노총을 국민들이 싫어하나 봅니다.

 

나중에는 노조를 결성해도.. 민주노총이나 한국노총 산하로 들어가는 건 아마 다들 꺼리겠죠.. 그럼 분명 양대노총은 자신들 산하로 들어오라 협박할텐데.. 그래도 어떻게든 양대 노총 산하로 들어가는건 거부해야 제대로된 노조로서 회사와 같이 상생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현재 양대 노총이 하는 꼴을 보면 노조로서 활동하는게 아닌..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활동하는것이 보이니까요.. 더욱이 일거리 하나 더 잡겠다고 노총간 싸움도 마다하지 않죠..

 

위의 사례에 대해.. 한국노총 홈페이지는 조용하네요.. 

 

참고링크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