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딸 같아서"..접촉사고 냈지만 건넨 것은 '위로' [제보영상]

by 체커 2021. 11. 6.
반응형

다음

 

네이버

도로 한복판에서 왠지 불안한 모습으로 상대방과 이야기를 나누며 차량을 살피는 젊은 여성. 그런데, 상대 차주가 갑자기 젊은 여성을 포근히 안아주더니, 이내 얼굴까지 감싸며 위로를 해줍니다.


이 가슴 뭉클한 장면은 지난 11월 5일, 경기도 고양시 정발산역 근처에서 발생한 일입니다

김 모 씨(27)는 생후 11개월 된 둘째 아기가 고열에 시달리며 탈수증상까지 나타나자 급히 응급실로 가던 길이었습니다. 긴박한 상황에서 차선변경을 시도한 김 씨는 미처 뒤따라오던 차량을 발견하지 못해 접촉사고를 내고 말았습니다.

차에서 곧장 내린 김 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거듭 사과를 전했습니다.

그런 김 씨에게 상대 차주가 건넨 것은 다름 아닌 '위로'였습니다.

눈물 흘리는 김 씨의 얼굴을 감싸며 토닥여주는 상대 차주의 모습은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김 씨 남편 김민걸 씨는 YTN plus와의 통화에서 "아내에게서 사고가 났다는 연락을 받고 놀란 마음에 회사 대리님께서 빌려주신 차를 타고 바로 사고 현장으로 달려 갔는데, 보험사 측을 통해 받은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울컥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로 상대방 차주 분께 연락해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는데, 상대방 차주 분께서는 오히려 아기 엄마랑 아기는 괜찮은지부터 여쭤보시더라"며 고마움을 나타냈습니다.


이어 "작게나마 보답을 하고 싶었지만, 상대 차주께서 '내 딸이 그런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니 자연스럽게 그런 행동이 나온 것뿐 신경쓰지 말라'며 일절 거절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상대 차주인 홍영숙(57) 씨는 제작진과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쿵 소리가 나서 보니, 젊은 엄마가 차에서 내리자마자 연신 '죄송하다, 자기가 잘못했다'고 그러는 거예요. 아기가 고열이 심해서 응급실을 가는 중이었다고 하더라고요. 눈물을 흘리는 거예요. 근데, 제가 그걸 보는 순간, 딸 같은 거예요. 그래서 제가 눈물을 닦아주면서 끌어안았죠. 어쨌든 아기를 빨리 병원으로 옮겨야 하니까."

[상대 차주로부터 온 문자 메시지 = 운전자 남편 김민걸 씨 제공]

사고 이후에도 계속 걱정이 되어 연락했다는 홍영숙 씨의 걱정과 배려 덕분에 다행히 아기 상태는 괜찮아졌다고 하는데요,
자신의 딸과 동갑이라는 아기 엄마를 보며, "대한민국 엄마들이라면 다 그랬을 겁니다"라는 말을 남긴 홍 씨는 감동적인 행동이라는 말에도 연신 당연한 일이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반응형

아픈.. 생후 11개월이 된 둘째를 빨리 병원으로 데려가는 중.. 접촉사고.. 

 

당한 차주는 왜 사고를 냈는지 알고 여성을 위로.. 그리고 빨리 병원에 가게끔 했다는군요..

 

여성의 남편은 사고가 났다는걸 알고 급히 아내에게 달려갔는데.. 보험사가 보여준 블랙박스를 보고 울컥했다는군요.

 

아직 세상은 살만한 곳이라는걸 보여주는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