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재임 중 고통받으신 분들께 대신 사죄"(종합)

by 체커 2021. 11. 27.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진행됐다.

유족에 따르면 전씨의 발인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 50명 정도만 참석한 채 열렸다. 노제는 따로 지내지 않았다.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씨의 발인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부인 이순자씨는 이날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면서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말했다. 전씨 측이 과오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씨는 또 “62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부부로서 함께 했던 남편을 떠나보내는 참담하고 비참한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었지만, 고통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이 세상과 하직한 것은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했다”며 “화장해서 북녘 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고도 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장례 기간 경황이 없어 조문 오신 분들께 미처 예를 다하지 못했다. 너그럽게 용서해달라”면서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영결식을 마친 유족들은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고인을 화장하고,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유해를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로 안치할 예정이다.

5·18 관련 단체들은 이씨의 사과를 두고 진정성을 찾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은 연합뉴스에 “막판에 쫓겨서 마지못해 사과하는 느낌이 든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생전에 사과할 기회도 많았고, 의사를 표현하기 어려운 상황 전에라도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명훈 5·18 유족회장도 “진실성이 없다. 분위기상 면피하려고 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전씨는 지난 23일 오전 8시 45분쯤 서울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진 것을 부인 이순자씨가 발견, 경호원과 119에 연락했지만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만 90세를 일기로 사망한 전씨는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아 왔다.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해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했다. 한 달 전 국가장으로 거행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와 달리 전씨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진행됐다.

이성기 (beyond@edaily.co.kr)


반응형
728x90

전두환씨의 유해는 이제 화장을 하고 장지가 마련될때까지 자택에서 머무를 예정입니다.

 

그런데.. 장지를 마련할 수나 있을진 의문입니다. 노태우씨도 마찬가지였기에.. 더욱이 산림청에 국유입 매입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하기도 했죠..

 

묻힐곳이 마땅치 않게 되니 다급해진것인지.. 이순자씨가 대신 사과를 했다고 합니다..

“남편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

누구에게 잘못을 했는지 명확하지 않죠.. 그냥 자포자기식의 발언입니다. 사과라고 할 수도 없을 것 같습니다.

 

진정성이 있는 사과를 할려 했다면 진즉에 했었겠죠.. 기회는 많았으니까요..

 

이제 세상을 떠났으니.. 이제사 부인이든 자식이든 나서서 사과한다.. 고인이 생전에 잘못했었다고 말해왔다 해봐야 입발린 말일 뿐입니다. 그렇다고 전두환씨가 노태우씨처럼 조용히 살다 간 것도 아니었기에 더더욱 가족의 사과는 진정성이 없어 보일 겁니다.

 

지금도 5.18 관련 단체에선 이제라도 나서서 사과하라 하지만.. 그냥 잘못을 인정하라는 말일 뿐.. 진짜로 사과를 요구하고 받아줄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닐것 같습니다. 그들이 요구하는 사과는 당사자의 사과이고.. 가족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미는 5.18 관련 여러 억측에 대해 주장한 것에 대한 사과로서 생각하는것 아닐까 싶으니..

 

전두환씨의 장지가 결정되고 매장이 완료가 되면.. 아마도 전두환씨의 가족들은 모두 해외로 나가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한국에서 살아봐야 좋을게 없을테니까요.. 거기다 매년마다 5.18 관련 단체나 유튜버들이 집앞에서 난리를 칠테니..

 

노태우씨의 아들.. 노재헌씨처럼 차라리 부친 생전에 매년 욕먹을 각오로 광주로 내려와 사죄하는 모습이라도 보였다면 좋았을텐데.. 노재헌씨는 내려오며 사죄하는 동안 전두환씨의 아들은 과연 뭘 했는지 생각을 하면 뒤늦은 가족의 대리사과는 진정성은 전혀 없을 것이기에 그냥 장례가 모두 마무리 되는대로 모두 이민을 가든지 하지 않을까 싶죠... 그리고 추징금 환수는 포기할 수 밖에 없을 것 같고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