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군대서 비누는 줍지 마시고".. 국군장병 조롱 여고생 단체 위문편지에 네티즌들 분노

by 체커 2022. 1. 12.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서울 양천구 A여고생들이 단체로 보낸 국군장병 조롱 위문편지와 자신이 이 학교 학생이라고 소개한 인터넷 커뮤니티 유저의 해명글. 메트로신문 제공

국군장병 조롱하는 내용의 진명여고 단체 위문편지 SNS 공개 논란

시대착오적 장병 위문편지 학생들에 요구 학교 책임문제 도마에

국군장병을 조롱하는 내용의 여고생들 위문편지가 SNS에 공개되면서 시대착오적 발상의 위문편지를 쓰게 한 학교 측의 책임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12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페이지 등에는 국군 장병 사기를 키우지는 못할망정 되레 장병들을 조롱하고 사기를 저하시키는 역효과를 낸 서울 양천구 소재 진명여고생들의 위문편지가 웹상에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복수의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육군 병사가 받아든 사진이 게재됐다. 보낸 날짜는 지난해 12월 30일로 연말 장병 위문편지였다. 사진 속 편지는 대충 잘라낸 종이에 흘려 적은 글씨, 엉망으로 덮은 삭제흔적 등이 남아,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위문편지에는 ‘저도 이제 고3이라 뒤지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하세요’ ‘군대에서 노래도 부르잖아요. 사나이로 태어나서 어쩌구~’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 조롱의 글이 담겨있었다. 진명여고생이 보낸 또 다른 편지에는 ‘아름다운 계절이니만큼 군대에서 비누는 줍지 마시고 편안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라는 글귀가 씌어 있었다. ‘비누를 줍는다’는 표현은 대중목욕시설에서 남성 간의 동성애를 의미한다.

진명여고 위문편지가 웹상에 널리 유포된 뒤 논란이 일자 자신을 진명여고 학생으로 밝힌 아이디 ‘dogdrip.net’의 한 네티즌은 “당시에 위문편지 쓰라 했을 때 반발 엄청 심했는데 학교 측에서 가이드까지 나눠주면서 쓰라고 시켰고요”라며 “애들 반발한답시고 단체로 저런 편지만 써서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에 따르면 학교 측은 자매결연을 맺은 군부대에 위문편지 쓰기를 학생들에게 강요했다. 거부할 경우 강제로 봉사활동 시간을 빼겠다는 식으로 학생들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학생들은 위문편지를 왜 여중·여고에만 강요하느냐고 항의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는 “위문편지와 관련해 교사들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반응형
728x90

아직도 군부대에 위문편지를 보내는 곳이 있나 봅니다.. 시대착오적 생각인것 같은데.. 아직도 있군요..

 

그런데 그 위문편지가 장병들을 조롱하는 내용의 위문편지라면 안 보내는게 더 좋았겠죠..

거기다.. 그 편지마저 자발적이면 상관이 없는데.. 강요라면 문제가 있긴 하죠.. 거부할 경우.. 봉사활동 시간을 빼겠다는 식으로 학생들을 압박한 것 같은 정황이 보이긴 했나 봅니다.. 따라서.. 관련 행사는 폐지되어야 되는게 맞는데... 그걸 반박한답시고 SNS에 쓴 학생의 글을 보니.. 폐지는 하지 말고.. 제대로된 위문편지를 보낸 학생에게 봉사활동 시간을 부여하는 혜택을 주는게 좋겠네요.

 

하지만.. 반전이 있죠.. 나중에 말하죠.. 결론적으로 학교가 아닌 학생들이 잘못한 겁니다.

 

커뮤니티에 장병들에게 위문편지가 왔는데.. 조롱성 글이 담긴 위문편지라고 알려져 논란이 있었습니다.

 

당연히 장병을 비롯한 남성들은 분노할 수 밖에 없었겠죠..

 

논란이 되자.. 그 조롱성 위문편지를 쓴 것으로 보이는 여학생이 글을 올려 해명(?)을 한 것 같은데..

 

학교에서 자매결연을 맺은 군부대에 위문편지를 쓰게 하고.. 안쓰면 봉사시간을 없앤다고 해서 저리 써서 제출했다고 하네요..

 

그럼.. 학교만의 문제일까...

 

해명글을 보면.. 그냥 여학생들이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학교의 경우.. 비록 자매결연을 맺은 군부대의 장병들을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보내고 싶은 이들만 작성해서 보내게끔 자율성을 줬어야 했습니다. 강제로 하게끔 하고.. 거부하면 봉사시간을 깎아버리겠다고 하니.. 학생들이 쓰고싶지 않아도 써야 할 상황이니.. 될되로 되라는 식의 편지내용을 써서 보낸 것이 되었으니.. 결국 애초 위문편지를 자율에 맡겼으면 이런 사단이 벌어지지도 않았겠죠..

 

그런데.. 웃기게도 위문편지를 써서 보내면.. 봉사시간 1시간을 인정해준다고 합니다.. 이는 해명글에는 언급되지 않은 부분입니다. 자신들에게 불리한 부분이니 빼버린 거죠. 즉.. 이미 했던 봉사시간을 깎는게 아닌.. 위문편지를 보내면 주어지는 봉사시간을 없앤다는 의미입니다.

 

학교가 강제로 시킨게 아니라는 의미가 되죠. 

 

편지쓰는거.. 몇분 걸리지도 않죠..즉.. 학생들은 그 봉사시간 1시간을 인정받기 위해 자발적으로 쓴 것이 되고.. 저딴 조롱성 위문편지를 쓰고 봉사활동 시간도 채우는 혜택도 받은 결과가 되었습니다. 만약 쓰기 싫다면 거부하고 그 1시간을 다른 곳에서 채우면 그만이었습니다. 결국 편하게 봉사시간 1시간 채우겠다고 써놓고.. 그 내용이 조롱편지라면 당연히 그리 편지를 쓴 학생들이 비난을 받아야 하죠..

 

여학생의 경우.. 강제로 학교에서 쓰게 했다고 주장하지만 완전한 강제는 아니었죠. 안쓰면 봉사활동을 뺀다.. 결국 위문편지를 쓰면 인정해주는 봉사시간을 빼는 것입니다. 이미 부여한걸 뺏는게 아니니 뺏는다는 주장은 맞지 않은 주장입니다.

 

그래서.. 그 편지를 받는 이들의 입장을 생각해서 성의는 없더라도 최소한 상대를 조롱하는 내용의 글을 쓰진 말았어야 했습니다. 조롱글에 누구든 기분나빠할 수 밖에 없으니까요.. 더욱이 편지를 받는 이들은 군장병들로.. 그들이 나라를 지키고 있는 동안 자신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보호받고 있는 것이니까요.. 군대가 없는.. 혹은 약한 군대를 가진.. 자주국방이 되지 않는 국가의 국민들이 어떠한 처지에 놓이는건 학생들이 배우는 국사.. 세계사를 통해 충분히 알 수 있을 겁니다.

 

시리아 난민.. 왜 생겼는지 생각이라는걸 할 수 있다면 답은 나올겁니다.

 

만약 위문편지를 강제로 쓰게 한 것이 부당하다 주장하고 싶다면.. 그걸 공론화하여 학교측이 강제로 위문편지를 쓰지 않도록 바꾸겠다는 입장을 끌어냈었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안했죠.. 별다른 노력도 없이 말이죠.. 할 수 없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애초 위문편지 작성에 대해 봉사시간 인정이라는 댓가가 있었으니..

 

이들.. 초등생들도 아니고.. 중등생들도 아니고.. 일부는 주민등록증까지 받았을 것으로 예상되는 고등학생들이었습니다.

 

투표권도 이번에 부여받은 이들...심지어는 정치권에도 뛰어들 수 있는 자격이 이번에 개정이 되어 자격을 받은 이들이기도 합니다. 어리다고 용서가 되는 이들이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그럼에도 이런 조롱성 위문편지로 장병들에게 조롱을 하고.. 학교도 비난을 받게 한 학생들.. 잘했다 지지하는 이들은 없을겁니다.

 

더욱이 그중 한명이 내놓은 해명글의 마지막 글귀에서 인성도 보이죠..

아마 전교생중 절반은 저렇게 써서 냈을껄요  꼬우면 여고생만 시키지 말든가

이렇게 답을 해주고 싶더군요.. '그럼 거부하던가.. 봉사활동 1시간 포기하고..'

 

따라서.. 조롱성 위문편지를 쓴 학생들이 잘못했습니다. 학교는 강제성을 띈 요구를 학생들에게 했다고는 하지만 엄연히 거부할 수 있는 권리를 줬었고.. 작성하면 봉사활동 인정이라는 댓가도 제공했었습니다. 

 

학생들은 봉사활동 인정을 받고 싶어 참여한 것이지만 결국 상대를 조롱하는 인격모독적 편지를 보냈으니 누가 잘못했는지는 명확합니다.

 

이렇게 되니.. 위문편지 강제로 보내게 만든 학교만 비난받을게 아닌.. 그 학생들이 비난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 비난을 받는 원인.. 이미 언급했지만 그래도 잘 생각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이렇게 논란이 되니.. 위문편지 보내는거 없애면 괜찮을듯 싶네요.. 자매결연을 맺었다고 하니.. 다른 부분.. 위문품등을 보내는 형식으로 지원하는 건 어떨까 싶네요..그리고 위문편지 작성을 통해 봉사시간 인정해주는건 아예 폐지되고요.

 

아님 위문편지 제대로 보낸 이들에게 봉사활동 시간을 부여하는 혜택을 주는 것으로 개편되는게 근본적인 대책 아닐까도 싶네요.


관련 자료들..

그리고 후폭풍

그리고 결정타..

 

관련뉴스 : [단독] 국군 장병 조롱 위문 편지, 학교 강제 아니었다.."전체 학생 중 50% 미만만 작성"

더보기
ⓒ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국군 장병을 조롱하는 내용으로 논란이 된 서울 모 여자고등학교 학생의 위문 편지 작성 과정에서 학교의 강요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13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담당 교육지원청 통해 파악한 결과로는 1, 2학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했는데 전체가 다 (위문 편지를) 쓴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 부분에서 조금 의문이 있긴 하다. 강제라는 보도가 나가서"라면서 "학생들 워딩 속에는 강제했다는 내용이 있지만 전교생을 다 쓰게 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단 그걸(위문 편지) 쓰면 봉사활동 시간 1시간을 체크해주지 않았느냐. 그런 선택지 속에서 학생들이 (강제라고) 받아들인 거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학교에서 위문 편지를 작성한 학생은 전체 1, 2학년의 50%가 안 되는 숫자로 나타났다.

"학교에서 위문 편지 작성을 강요해 반발심에 내용을 그렇게 작성했다"는 일부 학생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대치되는 부분이다.

학생들의 주장을 근거로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게시된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 편지 금지해주세요' 청원은 게시 만 하루 만에 9만 5,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한편 해당 학교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위문 편지 작성은) 1961년부터 시작해 해마다 이어진 행사"라며 "2021학년도 위문 편지 중 일부의 부적절한 표현으로 인해 행사의 본래 취지와 의미가 심하게 왜곡된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