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윤석열 대통령실' 핵심에 뉴라이트 출신들.."국민과 소통"은 '뉴라이트'와?

by 체커 2022. 5. 7.
반응형

다음

 

네이버

 

'180석 견제' 목적 시민사회수석실 2명 뉴라이트 출신..김성회 비서관은 '구설수' 오른 적도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윤석열 새정부의 대통령실 참모들 중 주목받는 인사들이 있다. 2000년대 중반 태동했던 이른바 '뉴라이트 운동'의 주축 세력들이 대통령실에 포진돼 있다. 핵심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부터, 대통령실과 부처의 모든 정보가 모이는 국정상황실, 그리고 시민사회를 관장하는 수석실에 뉴라이트 출신 인사들이 눈에 띤다.

먼저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뉴라이트 부산연합 공동대표 출신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 조직인 선진국민연대 교육문화위원장을 맡았다가 18대 국회에서 공천을 받아 여의도에 입성했다. 선진국민연대는 이명박 정부 시절 '왕차관' 박영준 전 기재부 장관 등이 주도해 만든 전국조직이다. 선진국민연대 핵심 인물 박 전 차관이 '이명박 청와대'의 국정상황실 역할을 했던 기획조정비서관을 역임할 정도로 이 조직의 파워는 막강했다.

대북 강경파인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도 과거 '뉴라이트 성향 학자'로 분류됐다. 김 1차장은 2007년 대선 당시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의 대선 출마로 보수 진영이 분열됐을 때, 이 전 대표를 규탄하고 이명박 당시 후보를 지지하는 '뉴라이트 지식인 100인 선언'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2006년엔 뉴라이트 진영의 싱크탱크 격인 '뉴라이트 싱크넷'이 주관한 주한미국대사와 회동에 참여하기도 하는 등, 뉴라이트 계열 학자들과 함께 활동해 왔다.

대통령실로 모이는 모든 정보와 민원의 '길목'이 될 국정상황실의 한오섭 국정상황실장도 뉴라이트 전국연합 기획실장 출신이다. 한 실장은 뉴라이트 전국연합 등 뉴라이트 단체들의 적극적인 지지로 2008년 탄생한 이명박 정부에서 한 실장은 청와대 행정관을 지냈고, 두 번의 정권이 바뀐 후 윤석열 정부의 청와대 핵심 파트인 국정상황실장에 발탁됐다. 한 실장이 몸담았던 뉴라이트 전국연합을 이끌었던 인사는 강경 보수 우파로 유명한 김진홍 목사였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6일 대통령실 비서관급 2차 인선을 발표했다. 사진은 시민사회수석실 비서관들. 왼쪽부터 국민통합비서관에 최철규 전 여성가족부 장관 정책보좌관, 시민소통비서관에 임헌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공동대표, 종교다문화비서관에 김성회 자유일보 논설위원, 디지털소통비서관에 이상협 네이버 대외협력 이사대우. ⓒ연합뉴스

'180석 견제' 목적 시민사회수석실 2명 뉴라이트 출신…김성회 비서관은 '구설수' 오른 적도


시민사회수석실 산하 4명의 비서관 중 2명이 뉴라이트 시민단체 출신이다. 이는 대통령실이 어떤 단체들과 주로 소통하게 될 것인지를 암시해 준다.

시민사회수석실은 윤 당선인이 여소야대 국면에서 '대국민 소통 강화'를 위해 설치한 것이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내정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시민사회와 소통 강화가 필요한 이유로 "180석이 된 야당이 입법 전횡을 할 때 국민에게 설득해야 할 의무이자 책임이 대통령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민사회수석을 좀 더 강화해서 국민과의 직접 소통을 늘리겠다는 선의로 해석해달라"고 밝혔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관제나 동원이란 비판이 나올 수 있지 않겠나'는 질문이 나오자 장 실장은 "민주 정부 수립 이후에 청와대가 그런 일을 조종한 적이 있느냐. 사례를 들어보라"고 반박하며 "그러면 대통령은 소통 안해야 하느냐"고 했다.

6일 내정된 임헌조 시민소통비서관은 뉴라이트전국연합 사무처장 출신이다. 스스로 "전향 후 뉴라이트와 선진통일운동에 매진"했다고 밝힌다. 임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국민의힘 대선 후보 자리를 두고 경쟁했던 최재형 의원을 지지했었다. 지난해 8월 <최재형 신드롬>이라는 책을 냈던 그는 지난해 5월 17일 <시사포커스>에 칼럼을 쓰고 "최재형 감사원장의 모습에서 내년 초 선출될 새로운 대통령의 상을 떠올리고 싶다. 새로운 대통령은 부디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훌륭한 인물이기를 기원해 본다. 이것이 이 글을 쓰는 이유다"라고 밝힌 바 있다.

같은 날 내정된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도 뉴라이트 전국연대 집행위원장을 지냈던 인물이다. 충북 청주 출신인 그는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 삼민투 위원장을 맡는 등 '반미 주사파' 운동권 출신이었으나, 이후 뉴라이트로 전향해 이인제 대선캠프, 새누리당 등을 거쳤고,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팬클럽 '반딧불이' 회장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반 전 총장이 대선 가도에서 이탈하자 당시 2017년 대선때는 안철수 후보 공개 지지 선언을 한 이력이 있다.

김 비서관은 자유일보 논설위원으로 있으면서 지난 대선 기간에 윤석열 우보와 그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 대표를 적극 옹호하며 '띄우는' 칼럼을 다수 써왔다.

김 비서관은 지난 3월 10일 "새 영부인 김건희, 대한민국의 '온달장군과 평강공주' 역할 기대"라는 제목의 칼럼을 썼고, 1월 23일자 "김건희 신드롬"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는 김건희 코바나 대표의 '녹취록 공개' 사건을 거론하며 "윤석열 후보 부인인 김건희 대표에 대한 신드롬이 일고 있다. 불리는 이름도 다양하다. 걸크러시, 원더 건희, 평건공주와 바보윤달…"이라며 "(김건희 대표가) 국민을 매료시킨 것은 김건희 대표의 '날 것'이었다. 김종인에 대해 '잔칫집에 오려고 했던 거지'라며 거침없이 발언하고, '안희정이 불쌍하지, 미투 그런 거 삭막해'라고 하고, '유시민과 민주당이 사태를 키웠어,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야'라고 하는 발언에 답답했던 속이 확 풀린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구설수도 있다. 김 비서관은 한국다문화센터 대표를 맡았었는데,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애국가를 불렀던 이 단체의 다문화어린이합창단 '레인보우 합창단' 참가 아이들의 부모에게 참가비를 30만 원 씩 걷고 조직위에서 무료로 나눠준 패딩을 걷어가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MBC가 당시 상황을 상세히 보도했다. (MBC 보도 바로가기: 올림픽 개막식 장식한 레인보우 합창단의 '두 얼굴')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반응형

뉴라이트... 한국에서의 뉴라이트 계열이라 한다면.. 신우파를 뜻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참고링크 : 뉴라이트 - 나무위키

참고링크 : 뉴라이트 - 위키백과

 

한국에서 뉴라이트가 논란이 되는 부분은 이들의 사상 때문이죠.. 일본을 신봉하고 찬양하는 부류를 보통 뉴라이트로 부르기도 합니다.

윤석열 정권의 핵심인사가 이런 뉴라이트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장제원의원 - 뉴라이트 부산연합 공동대표 출신

 

김태효 - 이명박 당시 후보를 지지하는 '뉴라이트 지식인 100인 선언'에 참여, 2006년엔 뉴라이트 진영의 싱크탱크 격인 '뉴라이트 싱크넷'이 주관한 주한미국대사와 회동에 참여

 

한오섭 - 뉴라이트 전국연합 기획실장 출신

 

임헌조 - 뉴라이트전국연합 사무처장 출신, 스스로 "전향 후 뉴라이트와 선진통일운동에 매진"했다고 밝힘

 

김성회 - 뉴라이트 전국연대 집행위원장 출신,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 삼민투 위원장을 맡는 등 '반미 주사파' 운동권 출신

 

아이러니하게도... 뉴라이트 출신들은 상당수 과거 북한 김일성의 주체사상(주사파)을 신봉했던 이들이었고.. 나중에 보수로 전향한 전례가 있습니다. 보수로서는 주사파를 극도로 싫어하는데.. 그 주사파를 신봉했던 이들이 현재 뉴라이트로 보수로 전향하면서 주사파를 신봉했던 방법 그대로 활동(정치질)을 한다는 점에서.. 보수든.. 진보든.. 거리를 둘 수 밖에 없는 이들 아닐까 합니다.

 

특히 뉴라이트계열의 사관은 일본을 신봉하면서 일제시대 한국에 근대화를 이루게 만들었다는 주장등을 하고.. 이는 일본의 극우와 결이 같죠.. 이들이 주요 핵심인사가 된다면.. 아마 빠른시일내 예전 논란이 된 한국의 역사교과서의 내용을 입맛에 맞게 수정될 우려가 커지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논란이 되었던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재판 결과에 대해 윤 정권이 관여하는 상황이 벌어질 여지가 크고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