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욕하는 시민 쫓아간 이재명.."국힘, 또 아픈 가정사 조롱"

by 체커 2022. 5. 1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심야 선거운동 중 자신에게 욕설을 내뱉은 시민에 ‘경고’한 영상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다.

이 위원장 측 정진욱 캠프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이 위원장은 거리 유세를 방해하는 욕설을 제지한 것인데, 여기에 국민의힘은 이 위원장 어머니 폭행의 아픔을 또 꺼내 들었다”고 반박했다.

정 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아픈 가정사를 거론하며 선거마다 조롱하는 국민의힘의 ‘악마 본성’에 치가 떨린다”며 “가히 ‘패륜정당’ 답다”고 맹비난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8일 밤 거리 유세 중 욕설을 한 시민의 차량을 따라가 경고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황기자TV’ 영상 캡처)

앞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한 유튜브 영상을 공유하며 “이번엔 ‘스트리트 파이팅’인가”라고 했다.


해당 영상에는 전날 인천 계양구에서 거리 유세를 하던 이 위원장이 차 안에 탄 시민이 욕설을 내뱉자 차량을 따라가, “욕하는 것은 범죄 행위입니다. 다 채증이 돼 있으니 조심하세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를 두고 박 대변인은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성남시장 시절부터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과 싸우는 게 일상이었던 걸로 아는데 국민들이 ‘그 버릇 어디 가나’하며 혀를 찰 것”이라며 “유권자와 감정 싸움이나 하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다”라고도 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반응형
728x90

뭐 정치활동을 하다보면.. 시민들에게 욕먹는건 흔할 겁니다. 그래서 왠만해선 흔들리지 않는 정신을 가져야 정치인으로서 활동이 가능하죠.

 

하지만 정치인도 사람인지라 화내기도 합니다.

 

이재명 후보가 선거활동중에 시민들에게 욕설을 들었다고 합니다.. 그걸 이재명 후보가 쫓아가 욕설을 하지 말라 말한 것이 영상에 업로드 되고.. 이재명을 싫어하는 이들은 꽤나 비난하는 입장을 보이지 않았을까 싶은데..

 

국민의힘도 대놓고 조롱했네요.. 

 

이전 이재명 후보 형수 욕설 사례를 언급하면서 말이죠...

 

그런데.. 이전 형수 욕설에 대해 자세한 부분은 그냥 건너뛰더라도.. 정치인이지만 그래도 사람인데.. 욕설을 당한 것에 대해.. 그저 이재명 후보를 비난하는게 과연 옳은 일일까요?

 

그게 당연하다면... 앞으로 국민의힘은 자신들 소속의 후보들이 시민들에게 욕설을 듣는 것에 대해 항의를 하면.. 그걸 민주당이 조롱하더라도 조용히 있어야 할 겁니다.

 

그리고.. 이런 보도를 본 민주당 지지자들은 자신들이 살고 있는 곳의 국민의힘 후보에게 욕설을 해도 된다는 것을 국민의힘에서.. 여당에서 인정했기에 나중에 명예훼손에 따른 소송을 당할 걱정 없이 맘놓고 욕설을 해도 됩니다.. 

 

국민의힘에선 욕설을 하는 시민에 대한 비판 없이 그저 이재명 후보를..

 

조롱했으니까요..

 

상대당의 후보에 대해.. 잘 생각해보면 명예훼손으로 고발을 당할 수도 있는 상황에 대해.. 시민들에게 성숙한 시민의식을 부탁한다는 말을 해도 모자를 판에 그걸 응원하며 욕설을 당한 이재명 후보를 조롱까지 했으니... 욕설을 안할 이유 있을까요?

 

국민의힘 소속으로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