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의사 살해후 땅 묻은뒤, 시신 꺼내 지장 찍었다..엽기 40대女

by 체커 2022. 6. 10.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주식 공동 투자자인 50대 남성 의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40대 여성이 범행 하루 뒤 시신을 꺼내 엄지에 인주를 묻혀 주식거래 계약서에 지장을 찍는 등 엽기행각을 한 사실이 재판 도중 드러났다.

10일 부산지법 형사5부 심리로 열린 이 사건의 첫 공판에서 이같은 내용이 검사의 공소사실로 확인됐다.

40대 여성 A씨는 4월 6일 부산 금정구 한 주차장에서 의사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경남 양산의 밭에 묻어 유기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경찰과 검찰 조사에서 B씨는 A씨에게 수억원을 빌려주며 주식에 공동 투자했다. 이후 B씨가 1억원 상환을 독촉하자 A씨가 B씨를 살해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수사 결과 A씨는 지인의 차량을 빌려 A4용지로 만든 허위번호판을 붙인 뒤 시신을 옮기고, 범행에 앞서 가발을 쓰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범행 내용을 추가로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4월 6일 범행 뒤 다음 날 새벽 주거지에서 잠을 자던 중 B씨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통화 중 주식투자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다가 B씨 아내로부터 주식 거래 관계 등에서 의심을 받게 됐다.

이에 A씨는 B씨 아내와의 통화가 끝난 뒤 주거지에서 허위 주식계약서를 만들어 B씨 시신을 묻었던 경작지로 갔다.

A씨는 B씨 시신을 덮은 흙을 제거하고 왼팔을 꺼내 엄지에 인주를 묻혀 주식계약서에 지장을 찍는 방법으로 문서를 위조했다.

검찰의 이 같은 공소사실에 대해 피고인 측 변호사는 "모두 자백했다"며 인정했다.

해당 사건의 다음 재판은 7월 8일 오전 10시 30분 열릴 예정이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728x90
반응형

돈때문에 사람을 죽이고.. 그것도 모자라 의심을 받게 되니 시신 꺼내 지장을 찍어 문서를 위조해서 범행을 숨길려는 엽기적인 범죄에 대한 내용이군요..

 

살인사건이 난 이유는 돈... 사망한 고인이 돈을 빌려주고 공동으로 주식투자를 했는데.. 이게 잘못되니.. 빌려준 고인은 돈을 돌려달라 요구해서 결국 살해.. 경작지에 암매장을 했는데.. 

 

고인의 배우자와의 통화과정에서 의심을 사니.. 이미 살해되었다는걸 감추기 위해 묻은 경작지로 가서 시신을 꺼내 허위문서를 작성하였네요..

 

시신을 다시 꺼내는 행위.. 보통 담력으론 못하죠..

 

모두 자백을 했는데.. 이는 형 경감을 위한 것이라 보여집니다. 참작 사유 다 인정되지 않고 중형이 내려졌으면 좋겠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