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레미콘 운송비 협상 극적 타결..'2년 24.5%' 인상 합의(종합)

by 체커 2022. 7. 3.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파업 이틀만에 종료..건설업계도 "타결 다행"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당초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진 레미콘 운송노동조합과 레미콘 제조사 간의 휴일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시작된 레미콘 차량의 운송 거부가 파업 이틀 만에 종료되고 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수도권 레미콘운송노조, 파업 돌입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수도권의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파업에 돌입한 1일 서울시내 한 레미콘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전날까지 유진기업·삼표산업 등 수도권 주요 레미콘 제조사들과 운송료 인상 관련 협상을 벌였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함에 따라 이날부터 운송 거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022.7.1 jieunlee@yna.co.kr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조는 지난 1일 생존권사수결의대회를 시작으로 파업에 돌입한 뒤 당일 협상을 소득없이 마친 후 휴일인 3일 오후 다시 제조사들과 협상을 이어갔다.

양측은 이날 협상에서 레미콘 운송료를 2년간 24.5%(1만3천700원)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으나 운송 차주 측이 요구한 노조 인정 문제와 간부 대상의 타임오프 수당 지급 요구를 제조사에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당초 협상이 걸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레미콘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송차주가 개인사업자여서 절대 노조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레미콘운송노조가 추가 논의 끝에 명칭에서 '노조'를 뺀 '수도권운송연대'로 변경하기로 긴급 제안했고, 제조사가 이를 받아들임에 따라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또 회수수(레미콘 차량에서 나오는 폐수) 처리를 위해 레미콘 운송료의 50%를 레미콘 제조사가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임영택 레미콘운송노조 위원장은 "운송 거부가 장기화할 경우 조합원들의 피해도 커질 수 밖에 없고, 사회적 분위기도 고려해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이날 협상 타결로 현재 수도권 기준 평균 5만6천원인 운송 단가는 올해 7월 1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1년은 7천700원 올린 6만3천700원, 내년 7월 1일부터 1년 간은 6천원 올린 평균 6만9천700원이 적용된다.

앞서 지난 1일 레미콘 차량의 파업으로 유진기업(17개), 삼표산업(15개), 아주산업(7개) 등을 비롯해 수도권 14개 권역의 158개 레미콘 제조사 공장은 일제히 가동을 멈첬다. 이날 하루 매출 피해액만 300억원으로 추산됐다.

건설현장도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공사 중단 등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비상이었다.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공사비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지난달 8일간의 화물연대 파업에 이어 이달에는 레미콘운송노조 파업까지 이어지면서 공사가 올스톱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건설사 관계자는 "이른 장마철까지 겹쳐 공사 일수가 빠듯했는데 레미콘 협상이 빨리 마무리돼 다행"이라면서도 "매해 파업에 따른 공사차질이 반복되니 안타깝다"고 말했다.

sms@yna.co.kr


728x90
반응형

레미콘 운송노조가 파업을 했었는데.. 협상이 타결되어 파업이 종료되었다고 합니다...

 

운송료 인상이네요.. 

 

레미콘.. 차량 운용에 있어서 차량 할부.. 기름값.. 요소수.. 엔진오일.. 정비.. 여러 비용을 운전자가 운송비를 통해 다 지불하고 남는 걸로 생활을 하는데.. 기름값 인상에.. 기타 비용도 다 인상이 되어 사실 올릴 수 밖에 없긴 했습니다.

 

하지만 레미콘 운송비용이 상승하는건 결국 건설비 상승을 의미하기에.. 결국 아파트 가격도 오를 수 밖에 없을 겁니다..

 

이걸두고 노조를 비난하는 이들 많네요.. 또 집값 오른다고.. 이제 겨우 잡혀가나 싶었을텐데..

 

그런데 말이죠...

 

사실.. 이들이 운영하는 믹스차를 회사.. 레미콘 회사가 직접 매입해서 운영한 것이었으면.. 과연 운송비 인상을 노조가 요구했을까 싶습니다.

 

즉.. 애초 레미콘 회사가 운전자들을 지입차량으로 모집하지 않았다면... 이런 파업은 없거나 적었을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즉 노조 파업의 책임은 결국 회사쪽에서 1차적인 책임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운전자들의 차량 유지비가 부담이 크다는건 현장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었을테니.. 레미콘회사가 관련해서 지원을 하든.. 공장내 지원 시설을 만들든 해서 도움을 줬었음 좋았었을 것이라는 겁니다.

 

그리고.. 레미콘 운송비용이 늘어났을텐데.. 운송비라는 것이.. 운송하는 레미콘 양과 거리에 따라 늘어납니다..

 

그동안.. 아파트 짓겠다고.. 처음 레미콘 회사가 들어섰을 때.. 주변에 아무것도 없었지만.. 그 주변으로 점차 야금야금 들어오다 결국 레미콘 회사에게 이전을 요구하여 외곽지역으로 밀어내고 그 자리에 아파트를 짓는 사례.. 얼마나 많았을까요?

 

그렇게 레미콘 회사를 혐오시설로 정해서 밀어내고 아파트 짓고.. 그러다 확장해서 또 밀어내고 아파트 짓고...

 

결국.. 레미콘 회사가 서울이나 대도시에 있는 경우는 거의 없어졌죠.. 결국 레미콘 운송비용을 늘린건 어찌보면 아파트 짓겠다고.. 주거지역에 레미콘 회사가 있는 걸 없애겠다고 난리친 이들이 올린 것이 됩니다.

 

이차적인 책임은 결국 시민.. 도민들에게 일부 있다는 의미입니다.

 

거기다.. 레미콘이 생산되고 믹스차에 싣게 되면.. 정해진 시간내에 현장에서 투입해야 합니다.. 즉 주문이 들어오면 그때 생산해서 투입하는게 레미콘이라는 겁니다.. 공장에서 제조 후 믹스차에 투입되면 60분 이내 공사현장으로 가서 펌프카를 통해 투입이 되야 하죠.. 그렇지 않다면 이미 굳은 상태에서 현장에 도착하게 되는 참사가 벌어집니다.. 당연히 불량레미콘이 되죠..

 

그런데.. 레미콘 회사가 자꾸 외곽으로 밀려난다면? 결국 대도시 중심부는 건물을 짓고 싶어도 짓지 못하는 사례.. 조만간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님 현장에서 레미콘을 제조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제조용량의 한계가 명확하죠.. 결국 공기가 길어질 수 밖에 없고 이는 비용상승의 요인이 됩니다.. 아님 벽돌로 짓거나 해야 할 수도...

 

레미콘 노조가 운송비를 올리고.. 그 여파로 아파트 가격도 오를 예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노조를 비난하는 이들이 있는데.. 곰곰히 생각하면.. 그렇게 만든건 결국 레미콘을 시 외곽으로 밀어내버린... 중앙정부와 지자체에 민원을 줄기차게 내고 그들에게 떠나라고 외친 이들이 결국 이런 결과까지 나오게 만들도록 일조한 것 아닐까 생각합니다. 노조만 탓할 수 없다는 겁니다..

 

레미콘 운송비용 상승으로 아파트의 원가도 상승하는 것에 대해... 노조만 비난할 수 없는 이유를 언급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레미콘 제조회사를 혐오시설로 몰아 결국 밀어낸 것이.. 그게 끝이 아니라는 것... 그리고 이런 사례는 레미콘 회사 뿐만 아니라.. 소각장.. 하수처리장등.. 혐오시설로 생각해서 들어서는 것도 용납이 되지 않는 것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운송비가 늘어났다 노조를 비난하지만.. 운송비를 늘어날 수 밖에 없게 만든... 그동안 레미콘 회사를 포함한 여러 회사나 시설을 외곽으로 밀어내던 이들은 이런 보도등을 보고 생각이라는걸 하고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