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훌륭한 사람 봤나"..박지원 "논란 인사 자질 떨어져"

by 체커 2022. 7. 5.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자질 다른 정권과 한 번 비교해봐라"
박지원 "외람되지만 자질 떨어진다"
유창선 "민심 불만에는 겸손·송구스러워 해야"

윤석열 대통령 /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실인사 논란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전 정권과 비교해 장관 자질이 뒤떨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외람되지만 자질이 떨어진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대통령 "전 정권 장관 중 훌륭한 사람 봤나"


5일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부실인사·인사실패라는 지적이 있다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전 정권 지명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되물었습니다. 비판과 달리 장관들의 자격이 충분하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어 '취재를 하면 가장 많이 듣는 말이 인사는 대통령이 책임을 진다는 것'이라는 취재기자의 말에 "그렇습니다"라고 동의하면서도 재차 제기된 부실인사 질문에는 "다른 정권 때하고 한 번 비교를 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들을"이라고 답했습니다. 답변 도중 사무실로 이동하면서 후속 질문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속에 자진사퇴했고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과거 학생들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이 문제가 돼 반성문을 쓴 바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모습 / 사진 =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음주운전과 갑질로 논란을 빚은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청문회 없이 임명했습니다. 임명장 수여식에서 윤 대통령은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의, 또 야당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 많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부총리가 임명장을 받은 것은 지명된 지 40일 만입니다. 윤 대통령은 박 부총리에게 "소신껏 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부실인사론 반박에 비판 쇄도


윤 대통령의 '부실인사론' 반박에 대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도어스테핑 때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임기 초 지지율 하락은 민심 이반을 객관적 수치로 나타내는 것이라면서, 어항 속 물이 새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습니다. 윤 대통령을 어항 속 금붕어라고 할 때, 물이 새면 어떻게 되겠느냐는 것입니다.

이어 "사사건건 모든 일에 전 정부를 탓하시려면 정권교체를 왜 하셨나"라며 "설사 지금 지명하시는 인사들이 전 정권보다 훌륭하더라도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외람되지만 제 생각에 현재 논란이 되는 분들은 지난 정권들과 비교해도 자질이 떨어진다 생각한다"며 "삼라만상을 전 정권과 비교, 탓하지 마시고, 대통령님의 비전을 제시하고 미래로 경제로 물가로 가셔야 성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도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낳은 최대 원인은 '인사' 문제인 것으로 여론조사들이 말해주고 있다"고 지적하고 "그런 마당에, 설혹 그렇게 생각한다 해도 이런 식으로 말을 하면 안 되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민심이 불만을 드러내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겸손하고 송구스러워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대통령의 덕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728x90
반응형

박순애 교육부 장관이 임명되었습니다.. 음주운전.. 갑질.. 논문재탕... 논란이 많았는데.. 싹 다 무시하고 임명했습니다.

 

아침 윤석열 대통령은 출근하며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인사관련 질문 나오니.. 전 정권 거론하며 문제없다는 식의 답변이 나왔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송옥렬 후보자나 박순애, 김승희 같은 부실 인사라거나) 전 정권 지명된 장관 중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인사 취재할 때 가장 많이 듣는 말이 인사는 결국 대통령이 책임을 진다는 말인데) 그렇습니다. (지금 이 반복되는 문제가 사전에 충분히 검증 가능한 것들이 많았거든요.) 다른 정권 때와 한번 비교를 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거를.]

윤 대통령의 말에 따르면 어찌되었든 본인이 책임진다고 하는데.. 음주운전 경력을 가지면 교장과 교감을 못하기도 하는데도 교육부장관으로서.. 음주운전을 한 사람이 장관이 되었습니다.. 이제 교장과 교감이 될 때.. 음주운전 경력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훌륭한... 음주운전과 논문재탕에.. 갑질을 한 사람(박순애)이 윤 대통령 기준에 훌륭한 사람인데.. 성희롱한 사람(송옥렬)이 훌륭한 사람인데..

 

지금 음주운전으로.. 성희롱으로.. 구치소에 간 사람이나.. 갔던 사람들이나.. 왜 처벌을 받아야 할까 의문제기가 나올것만 같습니다.

 

논문재탕을 하면 왜 문제가 될까 싶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말과 기준에 의하면 훌륭한 사람들인데...

 

그리고.. 조만간 언론개혁이라는 명분으로 몇몇 언론사 찍어누를 것 같네요.. 박순애 교육부장관 임명하면서 이런 발언을 했죠..

[윤석열 / 대통령 :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에, 또 야당에 공격받느라고 고생 많이 했습니다. 소신껏 잘하십시오.]

야당은 건드릴 수 없을테니 관련 의혹 보도한 언론사를 조만간 건드리지 않을까 싶죠.. 

 

이렇게 되니.. 박지원 전 원장은 말하네요. [외람]되지만 자질이 떨어진다고.. 직전까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를 칭찬하던 박지원 전 원장이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과연 박순애 교육부장관에 대해 지금이야 옹호를 하고 있는데.. 겉으론 웃고 있지만.. 왠지 분위기는 울고 있는 거 아닐까 싶군요.. 이러다 지지율 계속 나락으로 가겠다고.. 더 떨어지면.. 그때는 윤석열 대통령과 선을 긋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