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與 김성원, 수해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by 체커 2022. 8. 11.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연천, 재선)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지도부, 현역 의원들과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했다.

김 의원은 권성동 원내대표, 임이자 의원과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시선을 다른 곳에 뒀고, 임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때리며 카메라를 가리켰다.

김 의원의 발언은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에게 입단속을 지시한 직후에 나왔다. 주 비대위원장은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정말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며 “국민의힘이 어려움을 당한 국민들과 함께한다는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전 대변인은 채널A에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유구무언”이라며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대변인은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좀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며 “특히 (김 의원은) 재선 국회의원 아니겠나. 저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에 대해 무엇으로도 해명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일자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라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저도 영상으로 봤는데 깜짝 놀랐다”며 “지금 수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상당히 많고 생명을 잃으신 분들도 많은데,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는 이런 말을 집권당 의원께서 말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어 “결국 복구 지원하러 간 의미가 퇴색해버리지 않았느냐는 생각이 들었다”며 “더군다나 (권) 원내대표 옆에서 얘기를 하고 있는데 원내대표가 그것을 꾸짖지도 않는 것을 보면서 저도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 된 게 아니냐”며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고 저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수해 복구 현장에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제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지금 이 참담한 정세에 주의를 줬는데도 (발언이 나왔다)”며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다. 평소에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이 장난스럽게 한 말인가’라고 재차 묻자 주 비대위원장은 “장난기가 좀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발언하고 나서 곧바로 사과 뜻을 밝혔다’는 지적에는 “(언론이) 큰 줄기를 봐 달라”며 “여러분들 노는데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은 나온 거 없는 것 같나. 크게 봐 달라. 작은 것 하나하나 가지고 큰 뜻을 그거 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들에게 “봉사활동을 방해 안했으면 좋겠다”며 “따라오지 말아 달라. 지금도 사람들이 욕하면서 가지 않느냐”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728x90
반응형

국민의힘 김성원의원이 망언을 했죠.. 

 

국민의힘에서 수해지역으로 가서 봉사활동을 했습니다.. 집권 여당으로서 피해입은 지역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는거.. 비록 보여주기식이라고 조롱을 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 자체만으로는 그래도 잘했다 할 수 있을 겁니다.

 

관련해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현장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기 전... 마이크 잡고 관련 발언을 할 때... 주민이 와서 항의도 했죠.. 길막고 뭐하고 있냐면서 말이죠..

그정도로 민감하게 반응할만한...그래서 말 한마디도 조심해야 하는데... 그리고.. 사실 현장가서 봉사활동을 하면 꽤나 힘에 부쳐서 보통은 말은 안하는게 정상 아닐까 싶은데...

https://www.youtube.com/shorts/qvSDgtgA_Ro

 

https://youtu.be/lasyN4NbEvE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나오게...] 이런 말을 했으니.. 현장취재를 하는 기자들도 귀를 의심할 수 밖에 없겠죠..

 

그래서.. 김성원 의원이 나중에 잘못했다..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에 해명을 하기보단 그냥 잘못했다.. 유구무언이다.. 입장을 냈습니다. 변명으로 덮을만한 것이 아니니까요..

 

어찌되었든.. 발언은 했으나 사과는 했습니다. 다신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농담도 장소를 좀 가려서 하고 말이죠..

 

욕을 먹더라도.. 피해현장에 가서 봉사활동을 한 것은 칭찬받을 일입니다. 망언으로 봉사활동 사례가 좀 퇴색되긴 했지만.. 정치인들.. 욕먹더라도 현장에 가서 제대로 일좀 하고 오길 바랍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