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네 다음 홍어"..'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의혹에 "동생이 작성" 해명

by 체커 2022. 8. 11.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네다홍' '운지' 등 일베 용어 사용 의혹
박 대변인 "어릴 때부터 가족끼리 계정 공유"
"과거 글로 문제 제기하는 것 적절치 않아"

페이스북 갈무리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발탁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사진)이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즐겨 쓰는 용어를 썼다는 의혹에 휩싸이자 “동생이 작성했다”고 해명했다.


박 대변인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아이디는 두 살 터울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한 것”이라며 “이야기를 전해 듣고 삭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발탁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 대변인 관련 게시물이 잇따라 올라왔다. 일부 누리꾼은 박 대변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남초 성향 커뮤니티 아이디가 일베에서 통용되는 표현을 사용해온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누리꾼이 공개한 아이디는 일베와 게임 커뮤니티에 가입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아이디로 작성된 글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하하는 용어인 ‘운지’와 전라도 비하 용어 ‘네다홍(네 다음 홍어)’ 등이 포함돼 있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에서 “저도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제가 과거 어릴 때부터 가족과 계정을 공유해왔다”고 했다.

다만 일베 표현을 사용한 아이디가 자신의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 동생이 어떤 게시글을 작성했는지에 대해서도 밝히진 않았다.

박 대변인은 이번 의혹에 대해 “실명이 나오지 않은 커뮤니티 과거 글 가지고 문제 제기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또 그 외에 너무 낭설들이 많아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한편 그는 자신의 대통령실행이 이준석 대표를 배신한 정치 행보라고 비판받는 데 대해선 “솔직히 속상하다. 저는 이 대표 징계부터 지금까지 과정이 절차상 정당하지 않다고 계속 강조해왔다”며 “제가 우선시하는 가치를 따라가야 한다는 대원칙을 지켰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서운하실 분들이 많을 거다. 원희룡 당시 예비후보 경선 캠프에 있다가 윤석열 당시 후보를 바로 지지했고, 유승민 예비 후보를 지지하다가 바로 김은혜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를 지원사격 했다”며 “뒤도 안 돌아보고 가느냐는 비판을 들어왔는데 당에는 그런 사람들이 많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향후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서의 행보에 대해선 “이번 수해 상황에서도 메시지에 불협화음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캠프 때도 청년 정책이 당사자 감수성을 반영하지 못한 채로 나가기도 했다. 그런 부분들을 보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728x90
반응형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공개 오디션을 통해 대변인을 뽑았는데.. 그중 한명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었습니다.

 

이제 그 박민영 대변인이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서 활동한다고 합니다..

 

가서 활동하는건 좋은데... 대통령실에 들어가기만 하면 왜이리도 과거가.. 그것도 안좋은 쪽의 과거가 다 드러나는건지 의문이 듭니다..

 

박민영 대변인이 만든것으로 의심되는 계정이 일간베스트(일베)에 가입되어 극우 발언을 한 것이 드러났습니다. 게임커뮤니티는 인벤 같네요.. 계정 아이디가 박민영 대변인이 네이버에 가입한 아이디와 동일하다고 합니다.

 

일단.. 해명을 했는데..일베에 가입하지 않았고.. 과거 가족과 계정을 공유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럼 본인 계정이 맞을 겁니다. 해놓고 공유를 했다는 것으로 읽혀지니까요.. 근데.. 단순히 2살 어린 동생이 일베 용어 써가며 활동했다고 해명을 한 건데.. 이걸 믿는 이들은 적은 것 같죠..

- 일베(일간베스트) 논란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두 살 터울의 동생이 본인의 계정으로 남긴 글이라고 해명했는데, 사실관계가 파악됐나?

"사실 가족 문제라서 더 깊게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동생이) 작성했다는 (저의) 발언은 (온라인상에서) 지적된 그 용어들을 정확히 짚어서 얘기한 게 아니다. (동생이) 과거 커뮤니티 활동을 한 이력들이 있었고, 몇 가지 정도에 대해서 동생이 인정을 했다. 그래서 그냥 (동생에게) 지워달라고 얘기한 거다. 사실 지금 제 아이디로 새로운 계정을 만들어서 사칭하시는 분들도 계셔서 지금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없다."

- 호남 지역 비하, 성소수자 비하, 고 노무현 대통령 비하 등의 일베 용어를 쓴 적이 없다는 건가.

"제가 그런 용어라고 정확히 지칭해서 듣지는 않았다. 제가 어떻게 그렇게까지 얘기를 하겠나. 정확히는 이런 거다. 제가 어릴 때 네이버 아이디를 만들었다. 그때 아이디가 'god79ii'다. 네이버 블로그는 제 것이 맞다. 그런데 'god79ii'라는 아이디를 (동생이) 다른 커뮤니티에서도 활용을 했던 것 같다. 그걸 모르겠다. 유튜브나 트위치 이런 건 사실이 아니다. 제가 그걸(어떤 커뮤니티에서 활동했는지) 꼬치꼬치 (동생에게) 캐묻지는 않았다."

- 간단하게 물어보겠다. 그럼 일베 활동을 안 했나?

"저는 들어가 본 적도 없다. 제가 작성한 게 아니다. 그건 확실히 말씀드린다."

- 작년 인벤이라는 커뮤니티에서 작성했다는 '개독들이야말로 노예근성의 소유자'라는 댓글도 되고 회자되고 있다.

"(그 아이디는) 제 거랑 다르다."

- 인벤 자체를 한 적이 없다는 건가.

"네네."

이후 언론사 인터뷰에선 도용당했다는 식으로 해명했습니다.. 동생이 자신의 네이버 아이디명과 같은 아이디명으로 일베에 가입한 것으로 해명을 했죠..

 

그외 인벤은 가입하지 않았다는 해명은 했습니다. 

 

일베가 어떤 곳인지는 이미 많이들 알려졌고.. 심지어는 보수조차 거리를 두는 곳인데.. 정말로 이곳에서 활동했다면.. 그래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고 온갖 기행을 일삼는 커뮤니티에 가입된 계정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앞으로도 계속 비난은 나올듯 싶네요..

 

그리고 그동안 자신이 한 발언들.. 비판들.. 심지어는 내부총질이라고까지 언급되는 내부비판에 대해서도 이전 행적 때문에 모두 진정성에 대해 부정당하게 생겼고요..

 

해명은 했지만.. 믿어주는 분위기는 아닙니다. 그리고 민주노총과 전교조에 대한 발언이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선 표현을 강하게 했다고 했지만.. 생각은 변함없다고도 했군요.. 앞으로 민주노총이나.. 전교조쪽이나.. 박민영 대변인에 대한 인식은 매우 좋진 않겠죠.

 

결국 대통령실은 갈등의 불씨를 그대로 들여온 셈이 됩니다.. 박민영 대변인이 들어온 것이.. 현재 떨어진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에 도움이 될까 의문이 드네요.. 오히려 일베를 대통령실에 끌어들였다는 비난.. 조롱이 나올 것 같은데.. 뭘로 무마를 할 수 있을지..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