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국제

韓도운 가나, 지는데도 “코리아!” 외치고 시간 끈 사연…수아레스 오열[종합]

by 체커 2022. 12. 3.
반응형

다음

 

네이버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 경기 연장전 중 1대 1로 비기던 상황에서 가나가 쏘아올린 공을 손으로 막는 우루과이 공격수 수아레스. 이후 가나는 승부차기에서 우루과이에 패배했다. [FIFA]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가나 축구 대표팀의 표정은 비장했다. 승부욕을 뛰어넘는 복수심에 타올랐다. 가나는 경기에서 졌지만 웃었다. 우루과이는 경기에서 이겼지만 오열했다. 대체 이들 사이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가나와 우루과이의 악연은 2010년부터 시작이다. 이들은 당시 남아공 월드컵 8강에서 맞붙었다. 가나는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매섭게 뛰었다. 이번에 이기면 아프리카 최초로 4강 신화를 쓸 수 있었다. 이들은 연장 후반까지 1대1로 팽팽했다. 가나에게 기회가 왔다. 도미니크 아디이아의 헤더가 골키퍼를 지나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누가 봐도 득점이 확실했다.

 

그런데, 갑자기 알 수 없는 손이 등장했다. 골키퍼의 손이 아니었다. 우루과이의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의 손이었다. 공은 막혔다. 수아레스는 이러한 기이한 행동으로 골키퍼 역할을 자처한 뒤 퇴장 당했다. 가나는 페널티킥을 얻었다. 그러나 넣지 못했다. 승부차기 끝에 우루과이가 승리했다. 수아레스는 우루과이의 영웅이 됐다. 가나는 '악마의 손에 당했다"며 분노했다.

12년이 흘렀다. 가나는 그날의 악몽을 잊지 않았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은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렸다"며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국가대표 출신인 가나 미드필더 이브라힘 아유는 디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프리카 최초로 4강에 진출할 것으로 확신했다고 생각했다"며 "가나 전체, 아프리카 전체가 수아레스를 미워한다"고 했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2-1 승리 후 손흥민 등 선수들이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

수아레스도 그날을 잊지 않았다. 하지만 반응은 달랐다. 수아레스는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당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그는 "나는 핸드볼을 했지만 가나는 PK를 놓쳤다"며 "상대에게 태클을 가해 부상을 당하고 레드카드를 받았다면 사과하겠지만 이건 내 잘못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그들은 내가 악마라고 하지만 과거와 복수만 생각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으니 계속 생각할 수 없다"고도 했다.

가나와 우루과이는 3일(한국시간)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승부에 나섰다. 가나는 우루과이에 0대2로 끌려갔다. 하지만 초조한 건 가나가 아니라 우루과이였다. 가나는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다.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 딱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마치 이기고 있는 팀처럼 골킥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다.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앞두고 선수를 교체했다.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겠다는 가나 선수단이 의지를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결과적으로 가나는 우루과이에 0대2로 패배했다. 우루과이는 16강 진출 티켓을 한국에게 넘겨줘야했다. 우루과이의 패배로 경기가 끝났을 때, 가나 응원단이 몰린 관중석에서는 "이제 짐 싸라", "코리아, 코리아!", "집으로 돌아가라"라는 말이 들렸다. 패배한 가나 선수들을 향한 비난이 아니었다. 이긴 우루과이 선수들을 향한 야유였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가나 오토 아도 감독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

'악마의 손'의 주인공이었던 수아레스는 한국과 포르투갈 전에서 한국의 역전골이 터진 순간 눈물을 터졌다. 수아레스는 2대0으로 이기던 상황에서 교체된 후 시종일관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한국팀의 16강행 가능성이 높아지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수아레스는 벤치에서 한국과 포르투갈의 소식을 실시간으로 파악했다. 황희찬이 손흥민의 공을 받고 후반 46분에 극적인 역전골을 넣은 순간 수아레스는 유니폼으로 얼굴을 숙였다. 우루과이 응원석도 찬물을 끼얹은 듯 분위기가 식었다. 일부 우루과이 팬들도 눈물을 흘렸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이번 대회가 수아레스에게는 마지막 월드컵에 될 게 분명하다"며 "가나 국민들은 수아레스의 마지막이 불행으로 끝난 것을 기뻐할 것"이라고 했다.

울고 있는 우루과이 축구 공격수 수아레스[종합]

yul@heraldcorp.com


반응형

대한민국이 극적으로 16강에 진출을 했죠..

 

관련해서...우루과이와 가나전이 중요했었습니다. 그 경기에서.. 이미 탈락이 확정된 가나에 있어서 우루과이는 그냥 놔둘 수 없는 이유를 언론사가 보도를 냈습니다.

 

신의손 사건..

 

골키퍼가 아닌.. 선수가 손을 써서 공을 접촉하여 핸들링 반칙을 했음에도 반칙으로 인정되지 않는 사건이며.. 가장 유명한게 마라도나일 겁니다. 수아레즈도 관련 사례가 있습니다.

 

악마의손 사건..

 

핸들링반칙을 해서 퇴장이든 경고든.. 벌칙을 받은 수아레즈가 해당됩니다. 그것도 남아공 월드컵에서 말이죠..

 

12년이나 지났지만.. 잊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경기중에 골을 먹어 결국 진다면 탈락이 확정되는 가나임에도.. 눈앞의 우루과이는 그냥 놔둘 수 없는 상대였고.. 거기다.. 자신들과의 경기 결과에 따라 우루과이도 짐싸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결국 가나가 끝까지 경기를 포기하지 않은 이유도 되었습니다.

 

결국 지고 있음에도 마치 이기고 있는 팀처럼 행동한 가나.. 비록 경기는 졌지만...복수는 했네요.. 물귀신으로 우루과이를 탈락시켰으니 말이죠.. 거기다.. 이렇게 만들도록 포르투칼전에서 승리한 한국에게도 고맙게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가나가 우루과이를 이겼다면 16강 진출입니다.. 근데..2:0으로 이기고 있는 것도 아니고 지고 있었으니.. 어차피 질꺼.. 복수라도 하자는 생각으로 버틴거 아닐까 싶네요. 물론 경기중인지라 선수들은 알 리 없지만.. 결과적으론 락커룸에선 다들 호탕하게 웃었을 것 같습니다. 져서 분한데.. 자신들이 버텨서 결국 우루과이가 탈락확정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으면 말이죠.

 

그래서... 경기가 끝나고 가나 응원단에서 우루과이팀에게 [짐싸라..][집으로 돌아가라][코리아] 이런 말이 나온 이유가.. 그 악마의손 수아레즈를 얼마나 미워했는지 알 수 있었군요.

 

뭐 솔직히 한국에 대해선 가나가 악감정 가질 이유는 없죠.. 한국전에선 가나가 승리했으니 말이죠.. 그리고 가나에 대한 한국인들의 비난도 있었을텐데.. 이번 결과로 다 털어냈을듯 싶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