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보수단체31

'굿샷'하던 골프장에 물대포·소화기 난무…스카이72 아수라장 다음 네이버 법원 집행관실 강제집행…골프장 시설 임차인 용역 격렬 대치 (영종도=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국제 굴지의 퍼블릭 골프장인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이 17일 토지 인도 강제집행 중 법원 집행관들과 용역업체 직원 사이의 격렬한 몸싸움이 이어지면서 격투장을 방불케 했다. 이날 오전 8시께 인천지법 집행관실 직원들이 스카이72 골프장 내 바다코스(54홀) 입구에서 내부 진입을 시도하려 하자 누군가가 곧바로 소화기 분말을 사정없이 살포했다. 하얀 가루가 현장을 뒤덮으면서 한 치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시야가 흐려졌고 곳곳에선 기침 소리가 이어지는 등 평온했던 골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녹색 조끼를 입은 법원 집행관 측 인력 600여명과 이에 맞서는 검은색 패딩 차림의 용역업체 .. 2023. 1. 17.
한글날 연휴 장사도 죽쒔다..광화문광장 집회에 상인들 분통 다음 네이버 한글날 연휴 마지막 날인 1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과 대로변을 구분 짓는 펜스에 한 집회 참가자가 기대서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있었다. 경찰이 다가와 “통행에 방해되니 안쪽으로 들어가달라”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참가자는 “문제가 생기면 들어갈 것”이라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펜스 안쪽 너머 광화문광장은 연휴 나들이객이 아닌 우비를 입고 태극기를 흔들며 함성을 지르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1년 9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 8월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에 시위 행렬이 계속되면서 인근 상인들의 기대가 한숨으로 바뀌고 있다. 재개장 당시 서울시는 광장 사용 신청을 자문단 심사해 ‘건전한 여가 선용 및 문화활동’을 위한 행사만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지만, 방침은 작동하지 .. 2022. 10. 10.
시위대·시민 뒤엉킨 광화문광장..市는'속수무책' 다음 네이버 재개장 한달…종합관리대책 시급 집회 참여자 - 보행자 쉽게 얽혀 곳곳에서 안전사고 위험 잇따라 법률상 집회·시위금지 방법없어 허가 자문단 구성도 ‘유명무실’ 市, 여론수렴후 내달 대안 마련 새 단장을 마치고 지난달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사진)에서 한 달간 크고 작은 집회·시위가 잇따라 열리고 시위대와 시민들이 뒤섞여 안전사고 위험이 곳곳에서 포착되자 보다 실효성 있게 광장 관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시민에게 ‘도심공원’을 선사한다는 명분으로 광장 사용 허가 권한을 깐깐하게 사용하고 있지만 집회·시위를 막을 권한은 사실상 없어 벌써 무용론이 제기된다. 관리 방향을 바꿔 질서 유지 등 광장 이용객 편의에 방점을 둔 대책이 보강돼야 한다는 제언도 나온다. 5일.. 2022. 9. 5.
尹정부, 보수단체와 광화문 태극기행사 취소 다음 네이버 행정안전부가 보수 3단체와 함께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하려던 태극기 행사가 전격 취소됐다. 행정안전부는 한국자유총연맹, 바르게살기중앙협의회, 새마을운동중앙회 등과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하려던 태극기 달기운동 행사를 취소했다. 이들 3개 단체들은 국내 대표적인 보수단체들로 손꼽히는 곳들이다. 지난 2일 경찰국 신설을 마무리 지은 행안부가 이번에는 한국자유총연맹 등 대표적인 보수단체들과 함께 광화문 광장에서 태극기 달기 운동에 나서자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태극기 달기 운동의 취지에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보수성향의 특정단체들과 정부가 광화문에서 태극기행사를 갖는다는 점이 논란이었다. 하지만 이번 행사 취소는 이같은 논란에 따른 것은 아니라는 게 행안부의 설명이다. 행안부 의정관.. 2022. 8. 11.
문 대통령 양산 사저 앞 보수단체 '귀향 반대' 집회..주민들은 '불만' 다음 네이버 자유대한수호연합 부울경본부 50여명 "귀향 반대" 평산마을 주민들 "마을에서 집회 못하게 막아야" (양산=뉴스1) 김명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내달 퇴임 후 머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이 벌써부터 시끄럽다. 보수단체인 자유대한수호연합 부울경본부는 29일 오후 2시부터 문 대통령 사저로 진입하는 마을길 입구에서 '문 대통령 양산 귀향 반대' 집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의 양산 평산마을 사저 건립 후 진행된 첫 집회다. 이날 50여명의 회원은 "4·15 총선은 부정선거였다. 문 대통령은 광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며 조용하던 평산마을을 떠들석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문 대통령 구속, 체포 등의 과격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해당 단체는 양산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했으며 일주일 뒤인 .. 2022. 4. 29.
보수단체 "반일(反日)은 정신병, 소녀상 철거하라" 다음 네이버 "위안부는 사기극" 주장하기도 보수단체 회원들이 소녀상과 항일 운동가 의암 유인석 선생 동상 인근에서 시위를 벌였다. 위안부법폐지운동 소속 단체회원들은 11일 강원 춘천시 의암공원 내에서 “소녀상은 위안부 사기극의 상징”이라고 주장하며 철거를 주장하는 집회를 했다. 이들은 그간 매주 수요시위가 열렸던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을 놓고 정의기역연대와 자리싸움을 이어가는 단체다. 일부 유튜버는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생중계했다. 점심 식사 후 따뜻한 봄볕을 즐기며 산책하던 시민들은 집회 장소 인근에 잠시 멈춰서더니 이들의 주장을 듣고는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고 보수단체 회원들은 다시 반박하며 서로 고성과 욕설이 오가기도 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후 자리를 옮겨 춘천여고 .. 2022. 3. 11.
극우단체들 '소녀상' 자리 선점에 포위..장소 옮기기 반복 수요시위 다음 네이버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정기 수요시위 개최 장소가 극우단체들의 자리 선점으로 또 다시 변경됐다. 12일 오후 제1526차 정기 수요시위는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소녀상에서 북동쪽으로 약 10m 떨어진 서머셋팰리스서울 앞 인도에서 열렸다. 1주 전인 제1525차 수요시위는 연합뉴스 앞에서, 2주 전인 제1524차는 연합뉴스 우측에서 열린 바 있다. 이처럼 수요시위 장소는 지난해 11월부터 매주 극우단체의 집회 신고 상황에 따라 변경되고 있다. 극우단체 관계자들이 관할 종로경찰서에서 밤샘 대기까지 하며 소녀상 주변 곳곳에 1순위 집회신고를 하고 있어서다. 행사를 주최해온 정의기억연대는 대면집회가 재개된 지난해 11월 자유연대가 장소를.. 2022. 1. 12.
"일본 솔직해야, 그게 반성"..소녀상 앞 밀려난 수요시위 30주년(종합) 다음 네이버 "극우 역사부정 세력, 수요시위 장소 뺏고 혐오 발언" 이날도 맞불집회..경찰 3개 부대 충돌 대비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5일 30주년을 맞은 수요시위에서 일본 정부의 전쟁범죄 인정과 사죄를 재차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는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소녀상에서 조금 떨어진 연합뉴스 앞에서 제1525차 수요시위를 개최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30주년 기념 영상에서 일본 정부의 태도를 비판하며 진정한 반성을 요구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수요시위가 30년이라는데 일본이 사죄를 안하고 있다"며 "우리를 한국 땅에서 강제로 끌고 가서 고생시킨 적이 없다고 하는데 거짓말하지 말고 솔직하게 말하라는 것이다. 그게 반성"이라고 강조했다... 2022. 1. 5.
16개월 만에 재개된 수요시위.. 일장기 흔든 <반일종족주의> 저자 다음 네이버 [현장] 1516차 수요시위, 보수단체 선점으로 연합뉴스 앞에서 진행 [김종훈, 권우성 기자] '위드코로나' 후 수요시위가 정확히 16개월 만에 다시 오프라인 집회로 전환됐다. 그러나 현장에는 일장기를 흔드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비상식적인 행동이 이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3일 '반일동상 진상규명 공대위'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서울 종로구 중학동 평화의 소녀상 부근 연합뉴스 앞에서 열린 1516차 정기 수요시위에 모여들어 일장기와 성조기, 태극기 등을 흔들며 "위안부 성노예설은 거짓이다", "위안부 동상 철거하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섰다. 그 자리에는 공동저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도 있었다. 저자가 일장기 흔든 이유 그는 의 '수요시위 현장에서 일장기를 흔드는 건 위안부 피해.. 2021. 11.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