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수요집회7

극우단체들 '소녀상' 자리 선점에 포위..장소 옮기기 반복 수요시위 다음 네이버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정기 수요시위 개최 장소가 극우단체들의 자리 선점으로 또 다시 변경됐다. 12일 오후 제1526차 정기 수요시위는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소녀상에서 북동쪽으로 약 10m 떨어진 서머셋팰리스서울 앞 인도에서 열렸다. 1주 전인 제1525차 수요시위는 연합뉴스 앞에서, 2주 전인 제1524차는 연합뉴스 우측에서 열린 바 있다. 이처럼 수요시위 장소는 지난해 11월부터 매주 극우단체의 집회 신고 상황에 따라 변경되고 있다. 극우단체 관계자들이 관할 종로경찰서에서 밤샘 대기까지 하며 소녀상 주변 곳곳에 1순위 집회신고를 하고 있어서다. 행사를 주최해온 정의기억연대는 대면집회가 재개된 지난해 11월 자유연대가 장소를.. 2022. 1. 12.
"일본 솔직해야, 그게 반성"..소녀상 앞 밀려난 수요시위 30주년(종합) 다음 네이버 "극우 역사부정 세력, 수요시위 장소 뺏고 혐오 발언" 이날도 맞불집회..경찰 3개 부대 충돌 대비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5일 30주년을 맞은 수요시위에서 일본 정부의 전쟁범죄 인정과 사죄를 재차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는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소녀상에서 조금 떨어진 연합뉴스 앞에서 제1525차 수요시위를 개최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30주년 기념 영상에서 일본 정부의 태도를 비판하며 진정한 반성을 요구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수요시위가 30년이라는데 일본이 사죄를 안하고 있다"며 "우리를 한국 땅에서 강제로 끌고 가서 고생시킨 적이 없다고 하는데 거짓말하지 말고 솔직하게 말하라는 것이다. 그게 반성"이라고 강조했다... 2022. 1. 5.
16개월 만에 재개된 수요시위.. 일장기 흔든 <반일종족주의> 저자 다음 네이버 [현장] 1516차 수요시위, 보수단체 선점으로 연합뉴스 앞에서 진행 [김종훈, 권우성 기자] '위드코로나' 후 수요시위가 정확히 16개월 만에 다시 오프라인 집회로 전환됐다. 그러나 현장에는 일장기를 흔드는 보수단체 회원들의 비상식적인 행동이 이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3일 '반일동상 진상규명 공대위'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서울 종로구 중학동 평화의 소녀상 부근 연합뉴스 앞에서 열린 1516차 정기 수요시위에 모여들어 일장기와 성조기, 태극기 등을 흔들며 "위안부 성노예설은 거짓이다", "위안부 동상 철거하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섰다. 그 자리에는 공동저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도 있었다. 저자가 일장기 흔든 이유 그는 의 '수요시위 현장에서 일장기를 흔드는 건 위안부 피해.. 2021. 11. 3.
수요집회 대신 수요 '기자회견' 연 정의연.. 옆에서 맞불 기자회견을 한 보수단체 다음 네이버 "표현의 자유 성역화하는 언론, 뉴스 가장한 유언비어 쏟아내" 종로구청의 집회·시위 전면 금지에 ‘기자회견’ 형식으로 수요집회를 연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이 “한국 언론이 제대로 된 시민들의 감시를 받지 않고 뉴스를 가장한 유언비어를 쏟아내고 있다”고 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7차 수요집회에서 “(언론이) 당사자 발언을 선별적으로 편집하거나 왜곡해 30년 역사를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칼날로 쓰고 있다”면서도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독립성을 스스로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며 한국 사회 전반의 위협 요소가 되는 기자들이 아주 일부임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제대로 된 시민의 감시나 세무조사조차 받지 않는 언론사는 최소한의 균형감각마.. 2020. 7. 8.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지지.. 갈등 조장 말라" / 李할머니 "수요시위에 힘 실어주고 싶다고 말한 적 없다, 그것은 거짓말이다" 다음 네이버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지지.. 갈등 조장 말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부정회계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용수(92) 할머니와 정의연 사이에서 오해와 갈등을 조장하는 자들이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열린 1446차 수요집회에서 "지난달 26일 이용수 운동가님을 만나 세 가지 공통과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첫째로 위안부 역사관 건립을 통해 역사적 진실을 기록하고 가르칠 장소가 절실하다고 하셨다. 또 이를 기반으로 한일청년과 청소년 간 교류를 통해 연대의 씨를 뿌리자고 하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생존피해자가 있는 지역사회와 협의해 더 가열차게 수요집회를 하자는 것"이라며 "지역별 수요집회에 저와 함께 참.. 2020. 7. 1.
보수단체 선점에..정의연 수요시위 장소 28년만에 옮겨 다음 네이버 28년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던 수요시위가 오는 24일 장소를 바꿔 열리게 됐다.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이달 23일 자정부터 집회 신고를 선점했기 때문이다. 다른 단체가 수요시위 장소를 선점한 건 28년 동안 처음 있는 일이다. 22일 종로경찰서, 정의기억연대 등에 따르면 정의연은 오는 24일 제1445차 수요시위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진행한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집회신고 선순위에서 밀린 이번주부터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과 연합뉴스 앞 두 곳에 집회 신고를 냈다”며 “코로나19 상황으로 기존과 같은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으로, 무대는 설치하지 않는다”고 했다. 수요시위가 열리던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맞불.. 2020. 6. 22.
소녀상 옆에서 "소녀상 철거"..수요시위 '불청객' 다음 네이버 [뉴스데스크] ◀ 앵커 ▶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는 오늘도 어김없이,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하는 수요 시위가 열렸는데요. 바로 옆에서는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자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일본군 위안부가 '강제로 끌려간 소녀'의 모습으로 왜곡이 됐다면서 소녀상을 아예 없애자는 주장인데요. 일본 아베 정부, 그리고 일본 극우파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는 정말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벌어진 겁니다. 홍의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1천416번째 수요시위가 열린 옛 일본 대사관 앞. '위안부 동상, 노동자 동상 반대'라는 현수막을 든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등이 주최한 집회 참석자들은 평화의 소녀상을 아예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위안부 동상은 '강.. 2019. 12. 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