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카페20

"카페 와서 사진만 찍고 가는 손님, 어쩌죠" 다음 네이버 예쁜 인테리어와 소품, 음악을 아우르는 매장 분위기는 요즘 카페 인기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SNS 활동을 즐기는 젊은 세대에게 특색있는 콘셉트나 아름다운 매장 분위기는 카페를 선택할 때 매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하죠. 그런데 훌륭한 매장 분위기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다고 토로한 업주가 있습니다. 매장에 들어와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사진만 촬영한 뒤 나가는 고객들 때문인데요. 지난 12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제주도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는 A씨의 고민 글이 올라왔습니다. 그는 ‘사진만 찍고 도망가는 사람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동료 업주들의 의견을 구했는데요. A씨는 “카페 조경을 보고 들어와서 사진만 찍고 도망가는 사.. 2022. 9. 18.
"실질 문맹률 심각"..'심심한 사과'에 분노한 누리꾼들, 왜? 다음 네이버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업체 측이 사과문에서 사용한 '심심하다'라는 표현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이 뜻을 잘못 이해하면서 또다시 실질적 문맹 논란이 일었다. 지난 20일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심심한 사과'가 검색어로 올라왔다. 이는 웹툰 작가 사인회가 예정됐던 서울의 한 카페 측이 "심심한 사과 말씀드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한 게 발단이었다. 이날 카페 측은 작가 사인회 예약 과정에서 시스템 오류가 발생한 것과 관련 "예약 과정 중 불편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심심한 사과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후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심심한 사과'라는 표현에 분노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심심한 사과? 난 하나도 안 심심하다. 너희 대응이 재밌다", "앞으로 공지글은 생각 있는 사람이 .. 2022. 8. 21.
"'청화대'라고 쓰는 분들이 갑자기 나타나 靑이전 반대" 용산 맘 카페 무슨일이.. 다음 네이버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용산 주민들이 이용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을 추진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비판하는 글이 조직적으로 올라왔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근데 정말 신기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정치글을 쓰자는 건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A씨는 "댓글들 중 '청화대'라고 쓰신 분들 눌러보면 다 가입이 3월 이후"라며 "쓴 글들은 가입인사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일시에 청화대 라고 쓰시는 분들이 한꺼번에 가입해서 집무실 이전을 반대할 확률이란..."이라며 의혹을 제시했다. 실제로 3월 이후 해당 카페에 신규 가입자들이 몰려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에 반대하는 글을 조.. 2022. 3. 21.
"비번은 왜 바꿔요?".."저흰 '화장실 맛집' 아닌 카페인데요" 다음 네이버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한 카페 사장이 음료 주문 없이 화장실만 이용하고 가는 얌체 손님들에 대한 고충을 전했다. 그는 “신축 건물에 매일 깨끗하게 청소해 놨더니 ‘화장실 맛집’으로 소문난 모양”이라며 “배려하겠다고 마음먹은 제 잘못이다. 이렇게 막 쓸 줄은 몰랐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12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에 따르면 전날 ‘화장실 한 번만 쓸게요.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개인 카페를 운영 중이라 밝히며 “초창기에는 음료를 안 사셔도 누구나 화장실을 쓰게 해드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카페를 방문한 한 학생은 아무것도 사지 않고 ‘사장님~ 화장실 쓸게요’라고 말을 했다”며 “심지어 옆에 있던 친구에게 ‘여기 화장실이 이 근처에서 제일 깨끗해’라고 .. 2022. 1. 12.
'턱스크'로 카페 찾은 9명 손님.."나가라" 말에 욕설까지 다음 네이버 [앵커] 남성 9명이 일부는 턱스크인 채로 카페를 찾았다가 나가라는 업주에게 욕설하며 실랑이를 벌였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모두 민주노총 건설노조라고 적힌 조끼를 입고 있었습니다. 제보는Y,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 고양시의 커피전문점. 남색 조끼를 입은 남성 9명이 카페로 들어갑니다. 몇몇은 마스크를 턱에 걸쳤습니다. 카페 주인이 4명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며 나가라고 하자 언성이 높아집니다. [업주 : 네 분 넘게는 안 되세요.] [손님 : 그러니까 네 명, 네 명 앉을게요.] [업주 : 안 돼요. 방역 수칙상 안 돼요. 나라가 시킨 거에요.] [손님 : 알았으니까 얼마냐고요. 아줌마.] [업주 : 31,500원이요. 마스크 써주세요.] 쪼개서 앉겠다는 것도 거부당하자 한.. 2021. 7. 22.
"한 손으로 영수증 줬다"..10대 종업원 무차별 폭행 다음 네이버 [앵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일하던 10대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했습니다. '영수증을 한 손으로 줬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이를 본 시민들이 말리자, 때린 사람은 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이 추적 중입니다. 백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일, 충남의 한 고속도로 휴게소. 카페에서 고성이 쏟아집니다. 한 남성이 종업원을 마구 폭행하고 있습니다. [야 이 싸가지야. 야 이 XX 같은 놈.] 마스크가 떨어지고 피가 나는데도 멈추지 않습니다. 놀란 다른 손님이 팔을 붙들자, 욕설을 이어갑니다. [경찰에 신고해, 이 XXX아. 너 무릎 꿇고 사과해도 봐줄까 말까 해.] 이 남성은 종업원 19살 A씨가 한 손으로 카드와 영수증을 돌려줬다는 이유로 주먹을 휘둘렀습니다. [.. 2021. 6. 14.
"이번주 문재앙 업적은 쳐자기".. 문 대통령 노골적으로 비판한 카페 어디? 다음 네이버 문재인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코멘트를 적은 한 카페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슈다. 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카페를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엔 카페 앞에 세워 놓는 홍보대가 찍혀있었다. 홍보대엔 "이번 주 문재앙 업적"이라며 "1. 일반 청년 모욕죄로 직접 고소 2. 화이자? AZ? 백신 2차 접종 국민 누구보다 빠르게 3. 쳐자기"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누리꾼들은 사업자가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저격했다는 것에 놀라워했다. 과거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지난해 국내 한 대형 여행사 대리점이 "문재앙 코로나로 인해 당분간 재택근무 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안내문을 붙여 논란이 일었다. 당시 해당 여행사 본사는 해당 대리점과 계약을 해지하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빈재욱.. 2021. 5. 6.
대낮 카페서 다짜고짜..쓰러졌는데도 또 폭행 / 4월 9일 경찰의 불신검문으로 검거 다음 네이버 대낮에 카페에서 한 남성이 모르는 여성을 마구 폭행하고 달아나는 일이 있었습니다. 여성이 기절했는데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는데, 여성은 광대뼈가 골절될 정도로 크게 다쳤습니다. TJB 남효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지난 5일 대구 시내 한 카페입니다. 카페 문을 열고 들어온 남성이 갑자기 여성들이 앉아 있는 자리에 다가와 가방을 치우고 앉습니다. 놀란 여성이 항의하자 남성은 소리를 지르며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피해여성 : '짐을 치워달라고 하시면 치워 드릴게요'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벌컥 화를 내기 시작하고, 욕설을 하고 소리를 지르고….] 자리에서 일어난 남성은 의자를 발로 차고 위협하며 갑자기 주먹으로 여성의 얼굴을 내리칩니다. 여성이 쓰러져 기절했지만 얼굴을 두 차례 더 가격했.. 2021. 4. 7.
'턱스크 공무원' 제보했다가.. 당진시 '보복행정' 논란 다음 네이버 [단독] 제보한 커피숍 집중단속, 실명 공개한 신문 절독.. 당진시 "정당한 항의, 적법 절차" [심규상 대전충청 기자] 충남 당진시 공무원의 '턱스크 논란' 건을 언론에 제보한 커피숍이 당진시(시장 김홍장)로부터 이달 들어 4차례에 걸쳐 집중 단속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진시공무원노조는 논란에 얽힌 공무원의 이름을 실명 보도한 지역 언론사를 상대로 신문절독운동을 벌이는 중이다. '보복 행정'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24일 YTN은 라는 기사를 단독 보도했다. '충남 당진의 한 커피숍에서 업주가 손님에게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했다가 봉변을 당한 일이 발생했다'며 당시 현장에서 찍힌 영상과 함께 전했다. 커피숍 주인이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하자 손님이 입만.. 2021. 2. 2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