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야당 "거짓말 잔치" 사퇴 압박..여당은 "검찰 수장 적임"

by 편안한 체커 2019. 7. 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앵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문회가 거짓말 잔치였다며 윤 후보자 자진 사퇴를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에는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민주평화당은 적임자다, 정의당은 일단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양치기 소년, 국민을 우롱하고 청문회를 모독했다.

자유한국당은 온종일 집중 포화를 퍼부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검찰총장 후보자의 당당한 위증을 목도해야하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불행입니다."]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 촉구와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로 당 입장을 정리하고, 변호사법 위반 여부도 법적 검토하겠다며 압박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사퇴 요구에 가세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버티면 버틸수록 논란은 더욱 증폭되고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것입니다. 청문회에서 위증을 한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습니다."]

막판 터져나온 위증 논란에 곤혹스러워하던 민주당은 결정적 문제가 아니라고 정리하고 윤 후보자 엄호에 나섰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임을 보여주었습니다."]

후배 검사를 보호하려는 취지였을 뿐, 수사 개입이나 변호사법 위반 같은 본질적 문제는 없다는 겁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 : "오해를 부를 수 있는 부적절한 통화라고 하겠으나 검찰총장 임명을 취소할 중대한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민주평화당은 윤 후보자가 적임자라고 평했고, 정의당은 일단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청와대는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은 채 판단은 국회에서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위증 논란을 둘러싼 여야 간 입장차가 극명해 청문보고서 채택에는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안다영 기자 (browneyes@kbs.co.kr)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각 당의 입장이 나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반대.. 바른미래당은 반대..더불어민주당은 찬성.. 민주평화당은 찬성.. 정의당은 유보입니다.

 

국회의원 전체 의석수로 따지면 합격입니다.. 원내대표로 따지면 불합격입니다. 정당수로만 따지면 동률이네요..

 

이념으로 따진다면 진보는 찬성.. 보수는 반대.. 이렇게 보면 되겠네요..

 

정의당의 판단이 없는게 의외네요. 정의당이 반대하면 대부분 낙마를 했었죠..

 

민주평화당은 찬성입니다. 박지원 의원이 좋게 평가한 것 같습니다.

 

일단 논란이 된건 변호사 선임여부와 거짓말을 한 것이 문제입니다. 하지만 그외 다른건 논란이 된게 없습니다.

 

그리고 얼마전 윤후보자는 자신의 눈에 관련된 진단서를 제출했습니다.

 

이대로라면 청와대가 임명강행할 여지가 있습니다. 반대를 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선 지금 논란이 되는 사항 이외에 다른카드도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입장에선 만약 변호사법으로 처벌을 받든 입건이 된다면야 사퇴든 임명취소등 가능할 수 있겠지만 그걸 기대하는것 보단 또다른 카드를 찾는게 더 낫겠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