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마스크 안 쓰면 버스·택시 못 탄다..비행기는 27일부터

by 체커 2020. 5. 25.
반응형

다음

 

네이버

 

[서울신문]운수 종사자도 마스크 착용하도록 규정

 

지하철 혼잡시간대 마스크 미착용자의 탑승제한이 시행된 13일 서울 사당역에서 역 관계자가 승객들의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2020.5.13.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앞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은 버스나 택시를 탈 수 없다.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시행하는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한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버스나 택시, 철도 등 운수 종사자나 이용 승객 가운데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사례를 개선하기 위한 이 같은 내용의 ‘교통분야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우선 버스나 택시 등 각 운송 사업자와 운수 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승차를 거부하는 경우 사업 정지, 과태료 등과 같은 처분을 한시적으로 면제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서 버스나 지하철 등 다중이 이용하는 대중교통과 관련해 출발 전이나 도착 후, 운행 종료 후 등 각 교통수단의 특성에 맞게 방역 조처를 강화하도록 했지만 최근 날씨가 더워지면서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운수 종사자 확진 사례도 버스가 9건, 택시가 12건 등으로 계속 늘고 있다.

정부는 승객이 탑승할 때 운송 사업자와 운수 종사자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있도록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각 시·도지사가 해당 지역의 교통 여건을 고려해 개선 조치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탑승객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승차를 제한할 수 있도록 조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하철 혼잡시간대 마스크 미착용자의 탑승제한이 시행된 13일 서울 사당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채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다. 2020.5.13.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정부는 철도나 도시철도에 대해서는 승객의 승차 제한을 허용할 수 있도록 법제처 등 관련 기관에 유권 해석을 의뢰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항공편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18일부터 일부 항공사에서 개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탑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27일 0시부터는 모든 항공사의 국제선·국내선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이번 조처로 대중교통 내 감염병 전파가 차단되고 탑승객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각 지자체는 지역 교통 여건 등을 고려해 관련 조처를 실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이제 마스크 없이는 버스도.. 택시도 이용을 못할듯 싶습니다..비행기도 포함해서... 코로나 때문에 말이죠..

 

얼마전 지하철 이용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이용을 못하도록 조치한 일이 있었습니다..

 

관련뉴스 : "앗! 마스크 깜빡" 출근길 개찰구 앞 발동동

 

이제는 그 범위를 넓혀 버스와 택시도.. 27일에는 비행기도 포함됩니다..

 

이유도 분명하고.. 취지도 분명합니다.. 하는 것 자체에 불만은 그리 많이는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감염사례도 분명 있었으니..

 

하지만 사실 이런 조치가 과연 현장에서 제대로 시행이 될까 의문입니다. 이미 시행하는 지하철의 경우 들어올때는 마스크를 착용했었지만 정작 탑승 후 마스크를 벗는 사례가 심심치 않게 나왔었기 때문입니다.

 

다가가 마스크 다시 착용하라 말하면 상당수 짜증내서나 화내거나.. 싸움을 할려 하는 이들이 많죠. 물론 요구하는 이들이 건장한 이들이라면야 태도변화가 올 수도 있지만..

 

버스도 문제입니다.. 대부분의 버스에서 기사들은 마스크 착용한 채 운행하고 있지만 과연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해 버스기사가 탑승을 막을 수 있겠냐는 것이죠.. 이런 문제는 택시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나마 택시가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승차거부를 하기에는 편할듯 싶긴 하네요.. 

 

버스는 정류장에서 마스크 착용 승객과 미착용 승객을 가려서 탑승시켜야 합니다.. 혼자서... 그게 가능할까요?

 

결국 시행한다 하더라도... 비행기는 공항내에서 어느정도 통제가 가능하지만 버스와 택시는 거의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리고 민원 폭증 및 범죄도 발생될 우려가 큽니다.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버스기사 및 택시기사를 폭행하는 범죄 말이죠..

 

물론 마스크 없이 탑승을 못하게 하는 이유는 그동안의 감염경로에 택시등의 대중교통수단이 있었기 때문에 시행하게 된 것이겠죠.

 

하지만 이를 통제하고 감시할만한 대책은 없어 보입니다. 당장에 버스정류장에 공무원이 상주해서 감시를 하던가 해야 하는데... 지하철이나 공항이야 입구가 한정되어 있어 입구부터 통제가 어느정도 된다 하지만.. 버스는 정류장 수부터 차이가 크죠.. 택시는 정해진 승차장이 있다 하지만 상당수 길거리에서 탑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걸 어떻게 통제 및 감시할까요?

 

버스와 택시 탑승자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왠지 추가적으로 보완대책이 나오지 않는다면.. 조만간 언론사에서 버스와 택시의 마스크 미착용 탑승사례를 보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만큼 헛점이 많습니다.

 

그럼 버스와 택시에 대해 대책이 있을까요... 상시 감시카메라를 달지 않는한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결국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절실한 정책입니다.

 

즉 코로나에 감염되기 싫으면 마스크 착용하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면야 가능해지지 않을까 싶군요..

 

근데 감염공포도.. 취객에겐 무용지물이 되겠죠...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