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구미 3세 여아 친모 징역 8년.. "아이 바꿔치기 등 유죄"

by 체커 2021. 8. 17.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17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열린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을 앞두고 유전자 감식 결과 '친모'로 밝혀진 A씨가 법원에 도착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아이 바꿔치기' 의혹을 받는 친모 석모씨(48)가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논란이 된 아이 바꿔치기 혐의, 여아 사체를 은닉하려 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2단독 서청운 판사는 17일 '미성년자 약취 및 사체은닉 미수' 혐의로 기소된 석씨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는 미성년자 약취 범행은 친권자의 보호양육권 침해하고 미성년자를 양육 상태에서 이탈시켜 이익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친딸이 아이를 출산한 뒤 산부인과에 침입해 몰래 (아이) 바꿔치기를 감행했고 사체가 발견되고 나서 자신의 행위를 감추기 위해 적극적으로 사체를 은닉하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의 친딸로 오인하고 적지 않은 시간을 딸로 양육한 보호자들의 상당한 허탈감과 배신감, 현재 피해 여아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동기, 내용, 방법 ,결과, 미성년자약취 입법취지 등을 볼 때 심히 불량하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석씨는 지난 2018년 3월 말부터 4월 초 사이 구미 한 산부인과 의원에서 친딸인 김모씨(22)가 출산한 아이와 자신이 출산한 아이를 바꿔치기해 김씨 아이를 어딘가에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그는 3세 여아가 숨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기 하루 전인 지난 2월 9일 김씨가 살던 구미 한 빌라에서 시신을 매장하기 위해 박스에 담아 옮기다가 그만둔 혐의로도 기소됐다.

이번 재판은 친모 석씨의 출산, 아이 바꿔치기 여부 등이 쟁점이 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3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 범행은 지극히 반인륜적이고 죄질이 불량하다"며 징역 13년을 구형했다.

이에 석씨 변호인은 "김씨가 2018년 3월 31일 여아를 출산하고, 숨진 여아가 피고인 친딸로 확인돼 두 아이가 존재한 것 같은 모습이나, 이를 역추적해서 피고인 유죄를 단정할 수 없다"며 "바꿔치기 추론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변호했다.

이 사건은 당초 아동학대 사건으로 알려졌으나 숨진 3세 여아 외할머니로 알려진 석씨가 유전자 검사에서 친모로 밝혀지고 아이 바꿔치기 여부 등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 과학수사부가 각각 시행한 검사에서 모두 석씨가 숨진 여아 친모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석씨는 재판에서 '아이를 낳은 적이 없고 따라서 아이들을 바꿔치기하지도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석씨 아이는 작년 8월 초 김씨가 이사하면서 빈집에 방치해 같은 달 중순 숨졌고, 올해 2월 10일 시신으로 발견됐다. 한편 3세 여아를 빈집에 방치해 숨지게 한 언니 김씨는 1심에서 징역 20년 등을 선고받고 불복해 항소했다.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 아이의 어머니가 아이를 집에 방치해 결국 여아가 숨진 사건이죠..

 

[세상논란거리/사회] - "당신 딸 아닌 여동생" 경찰 말, 충격에 못 믿은 엄마

 

그런데 유전자 조사결과 아이의 어머니는 아이의 언니로... 외할머니가 어머니로 알려져 충격을 준 사건으로도 기억되네요..

 

이중 외할머니.. 유전자 조사를 통해 친어머니로 알려진 석씨에 대해 아이 바꿔치기.. 사체 은닉혐의에 대한 선고가 나왔습니다..

 

결과는 징역8년..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한 여성(아이 어머니)은 징역 20년.. 모두 불복하고 항소하겠죠..

 

저세상에서 아이는 이걸보고 뭔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하네요..그리고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아이의 진짜 아버지는 대체 어디 있는건지..

 

그리고 바꿔치기 당한.. 사라진 아이는 어디에 있는건지..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