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논문28

‘보이루=여혐’ 교수 패소…法 “보겸에 5000만원 배상” 다음 네이버 2심 재판부도 ‘보이루는 보겸+하이루’ 여성 혐오 표현 아니라고 판단해 유튜버 보겸(본명 김보겸)이 사용했던 ‘보이루’가 여성혐오 표현이라고 주장했던 윤지선 세종대 교수가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보겸에게 50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2-2부(부장판사 김창현 강영훈 노태헌)는 14일 김씨가 윤 교수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1심과 같이 “피고는 원고에게 500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윤 교수는 2019년 철학연구회 학술잡지에 게재한 논문 ‘관음충의 발생학’에서 김씨가 유행시킨 용어 ‘보이루’가 여성의 신체와 관련된 혐오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윤 교수는 이 같은 발언을 자정하지 못한 사회가 결국 불법 촬영물을 만들고 관.. 2023. 2. 14.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위원 5명 필적감정 "모두 동일인" / 김건희, 논문 관련 국민대에 '정보공개 거부' 표명 다음 네이버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위원 5명 필적감정 "모두 동일인" 김건희 여사의 국민대 박사논문 인증서에 서명(사인)한 5명의 심사위원 필적을 전문기관이 분석한 결과 "모두 동일인이 기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감정 의견이 나왔다. 그동안 시민들은 '심사위원 서명이 위조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온 바 있다. 2일 는 국회 교육위 민형배 의원(무소속)이 필적감정 전문기관인 A문서감정연구소에 의뢰한 김 여사 박사논문 심사위원 서명 필적 감정 결과를 입수해 살펴봤다. 이 연구소는 감정서에서 "5인의 서명들은 모두 동일인에 의해 기재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결론 내렸다. 5명이 각자 자기의 이름을 서명한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이 몰아서 서명했다는 뜻이다. 그 이유에 대해 연구소는 "(논문에 기재된) 5인의 .. 2022. 10. 2.
"김건희 여사 논문은 표절"..교수단체 검증 결과 발표 다음 네이버 "총 860문장 중 220문장이 출처 표시 없이 베낀 것" 교수 단체들이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3편이 모두 표절에 해당한다는 자체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6일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14개 단체가 연합한 '김건희 여사 논물표절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은 국민대가 연구부정행위가 아니라고 결론 낸 것과 관련,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보고회를 열었다. 검증단은 "김 여사 논문을 검증한 결과 이론의 여지 없이 모든 논문이 표절의 집합체이며 그 수준 또한 학위논문이라고 인정할 수 없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여사 논문은 내용과 문장, 개념과 아이디어 등 모든 면에서 표절이 이뤄졌다"며 "특히 점집 홈페이지와 사주팔자 블로그, 해피 캠퍼스와 같은 지식.. 2022. 9. 6.
신평 "김건희 논문표절? 교수해봐서 아는데 그 정도는 흔해" 다음 네이버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던 신평 변호사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저도 대학교수를 20년 해봐서 잘 압니다마는 그런 정도의 논문 표절, 그런 것은 흔하게 있다”며 옹호했다. 신 변호사는 지난 16일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가 기존의 영부인과는 완전히 다르다. 신세대 영부인이라고 할까. 그런 면에서 상당히 불안한 느낌을 주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오히려 더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저는 개인적으로는 오히려 김 여사가 적극적 행보를 하는 것이 그간의 잘못된 의혹과 오해를 탈피하게 한다고 본다. 김 여사가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 어렵게 사시는 분들의 삶을 보살피고 또 기꺼이 보듬어 안아주시는 그런 모습을 보여.. 2022. 8. 17.
표절피해 교수 첫 요구 "국민대는 재조사, 김건희는 사과하라" 다음 네이버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물건 훔쳤지만 도둑질은 아니라고 하면 납득하겠느냐" [윤근혁 기자] 자신이 '김건희 여사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피해 당사자임을 세상에 알린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기초교양학부)가 "국민대는 해당 논문을 재조사하고 김 여사는 표절 사실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피해당사자로서 요구 내용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9일 오후, 와 가진 인터뷰에서다. "김 여사가 출처 표기 없이 한 절 3쪽 거의 100% 표절" 앞서 지난 6일 구 교수는 에 "나는 김 여사 박사논문 표절 피해를 입은 당사자"라면서 "표절이 너무도 확실하기에 국민대가 당연히 표절로 판정할 줄 알았다. 그런데 국민대가 지난 1일 김 여사 논문에 대해 면죄부를 준 것은 한국의 연구윤리 제도를 뿌리부터 흔.. 2022. 8. 10.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아님' 발표했는데..누가 설명 좀 해주세요 다음 네이버 국민대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에 대한 조사 결과를 어제(1일) 발표했습니다. 대부분 언론이 주요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발표부터 보도까지의 과정은 여러모로 이례적이었습니다. ■ 발표 자료, 담당자도 부서도 없어 일단, 큰 관심을 끌 주요 발표인 게 뻔하지만 아무런 예고가 없었습니다. 퇴근 시간이 임박해 그야말로 '전격적으로' 발표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발표 자료가 일종의 괴문건과 같았습니다. 담당자가 누군지, 담당 부서는 어디인지, 궁금한 건 어디에 물어야 하는지 등의 부가 정보가 전혀 없었습니다. 주요 내용을 담아 외부에 배포하는 문서라고 보기에는 누가 봐도 너무 이상합니다. 전체 3페이지인 자료 원문을 첨부합니다. 직접 살펴보시죠. 판정의 주체도 불명확합니다. 김 여사의 논문 3편은.. 2022. 8. 2.
"김건희 'member Yuji' 문제 없다"..국민대, 논문 4편 '유지' 결정 다음 네이버 논문 4건 재조사 결과 밝혀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쓴 논문 4편의 연구윤리를 검증해온 국민대가 연구부정행위가 없었다는 최종 결론을 내놓았다. 영문 제목에 ‘회원 유지’를 ‘member Yuji’라고 적은 논문에 대해서는 “논문의 질은 검증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국민대는 1일 표절 논란이 일었던 김 여사의 논문 4건에 대한 재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국민대가 검증한 논문은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해 총 4편이다. 김 여사의 2008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 전문대학원 박사학위 논문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는 언론보도와 인터넷 블로그, 김 여사가 재직했던 디지털콘텐츠 회사 ㅇ사의 사업계획서를 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2022. 8. 1.
박순애, 논문 재탕·4탕..꼼수 '실적'으로 교수 임용? 다음 네이버 [뉴스데스크] ◀ 앵커 ▶ 제자 논문 짜깁기와 '방석집' 심사 논란으로 사퇴한 김인철 교수에 이어 교육부장관으로 새로 지명된 이 박순애 후보자가 '자기 논문 표절'로 연구 실적을 부풀린 의혹이 포착됐습니다. 이쯤 되면, '표절'이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단골 메뉴 아니냐고 해도 할 말이 없을 듯합니다. 정영훈 기자의 단독 보도 먼저 보시고, 자세히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 리포트 ▶ 박순애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2000년 11월과 2001년 12월, 각각 연세대 사회과학연구소 학술지와 한국도시행정학회 학술지에 실은 2편의 논문입니다. 맨 앞 다섯 글자를 빼고는 똑같은 제목. 내용도 5문장만 빼면 똑같습니다. 논문 1편을 제목만 살짝 바꿔 2개 학술지에 중복 게재한 건데, 출처 표시도 없습니.. 2022. 6. 6.
한동훈 딸 글이 "습작"? 서울대도 학술논문으로 제공 다음 네이버 [검증] "습작 수준 글을 두고 수사는 과하다"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주장 확인해보니 [장경욱 기자] 지난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고교생 딸의 논문 대필 의혹 질문에 '습작에 불과하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이날 한동훈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 질의에 답하면서 딸의 논문은 "고등학생이 연습용으로 한 리포트 수준의 짧은 글들"로 "2~3페이지, 많으면 6페이지의 영문 글을 모은 것이다. 습작 수준의 글을 올린 것을 두고 수사까지 말씀하는 건 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 후보자의 딸이 저술한 것으로 알려진 논문 여덟 편을 확인해 보니 2~3페이지 논문은 보이지 않았다. 모두 4페이지 이상의 분량이고 10페이지 정도로 작성된 논문도 세 편 보였다. 이들은 .. 2022. 5.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