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후쿠시마25

윤석열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 안됐다" 발언 논란 다음 네이버 尹부산일보 인터뷰에서 "방사능 유출은 기본적으로 안된 것" 조국 "후쿠시마에서 원전 녹고 수소폭발로 방사능 유출돼" 4시간만에 해당 구절 삭제..윤캠프 "의도와 다르게 반영돼"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야권 유력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와 관련 "방사능 유출은 기본적으로 안됐다"고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관련 발언을 비판하며 논란이 일자 기사가 수정된 경위에 대해서도 지적하고 나섰다. 5일 뉴시스 종합결과, 윤 전 총장은 전날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부산·울산·경남은 세계적으로 원전 최대 밀집지역이고, 원전 확대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원전은 체르노.. 2021. 8. 5.
韓선수단 도시락 공수에..日 "후쿠시마 주민 마음 짓밟는 것" 생트집 다음 네이버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대한체육회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우리 선수들에게 한국산 식재료로 만든 도시락을 제공한다는 방침에 대해 일본이 강력한 유감을 나타냈다. 요미우리신문은 17일 '대한체육회가 선수들에게 후쿠시마(福島)산 음식을 금지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대한체육회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쿠시마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이 지역 식자재에 방사능 오염 위험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미우리는 "(일본은) 안전이 확인된 농수산물만 출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대한체육회는 도쿄 주오(中央)구 하루미(晴海) 지역 올림픽 선수촌 인근 호텔에 한국선수단 급식 센터를 차려 한국산 식재료로 만든 도시락을 공급할 계획인 한편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은 이를 두고 맹비난하고 있.. 2021. 7. 18.
인간이 버린 일본 후쿠시마 땅, 돌연변이 멧돼지가 점령 다음 네이버 야생 멧돼지와 농장에서 자란 일반 돼지가 교배한 잡종이 나타나 야생 멧돼지와 일반 돼지의 잡종이 방사능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를 돌아다니고 있다. 일본 과학자들은 방사능이 동물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깜짝 놀랐다고 더 텔레그래프가 1일 보도했다. 2011년 일본 대지진으로 16만명의 사람들이 이주해 버려진 농장에서 탈출한 돼지와 야생 멧돼지가 교배한 잡종에 대한 유전적 연구가 이루어진 것이다. 수년동안 사람들은 방사능에 노출된 야생 돼지를 추적했고, 수백 마리의 돼지에서 측정된 방사능 성분인 세슘 농도는 안전기준치보다 300배나 높았다. 후쿠시마대 과학자들이 야생 동물의 유전자(DNA) 조사를 한 결과, 유전적 변이는 없었지만 대신에 야생 돼지가 농장에서 자란 돼지와 교배한 .. 2021. 7. 1.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2년 뒤부터 약 30년간 바다에" 다음 네이버 "저장고 확보 비용 더 들어 바다로 버리는 것" IAEA "안전하다" 했지만 일본 국내외서 우려 지속 일본 정부가 13일 오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부지 탱크에 보관 중인 방사성물질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 앞서 일본 국내외에서 반발이 심했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언제까지고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사실상 방류 방침을 굳혔다. 방류 결정이 내려졌다고 해서 곧바로 오염수를 바다로 버리는 것은 아니다. 약 2년 간 안전성을 확보하는 절차를 거치고 2년 후부터 방류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120만 톤에 이르는 오염수를 모두 방류하는 데는 약 30년이 소요될 전망이며, 이후에도 계속 생산되는 오염물질 처리 문제도 남아 있다. 이영채 일본 게이센(惠泉)여학원대.. 2021. 4. 13.
"후쿠시마산 농축수산물, 방사성물질 검출 오히려 늘었다" 다음 네이버 작년 조사, 멧돼지 등 야생육 41.4%·농산물 16.7% 세슘 검출 환경운동연합 "일본, 검사 품목 줄여..수입금지 등 조치 필요" [경향신문]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지 10년이 지난 지금도 후쿠시마산 농축수산물에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성물질이 검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17일 발표한 ‘2020년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능 오염 실태 분석 보고서’에서 후쿠시마산 야생육 41.4%, 농산물 16.7%, 수산물 8.9%, 가공식품 5.1%에서 세슘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일본 후생노동성이 방사성물질 세슘(CS-134, CS-137) 검출 검사를 진행한 농축수산물 13만9731건을 검토한 결과다. 수산물과 축산물의 2019년 검사 건수는 각각 1만8419건,.. 2021. 3. 17.
일본 우럭 주의보..기준치 5배 넘는 세슘 검출 다음 네이버 우리나라는 수입 금지 조치 유지중 [서울경제] 2011년 원전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의 조피볼락(우럭)에서 기준치의 5배에 달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2일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은 조피볼락을 검사한 결과 1㎏당 50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의 허용 한도(1㎏당 100㏃)의 5배다.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의 자체 기준(㎏당 50㏃)을 기준으로는 10배에 달한다. NHK는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은 수산물에서 정부 기준을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은 2019년 2월 이후 2년 만”이라고 덧붙였다. 문제의 우럭은 후쿠시마현 신치마치 해안에서 약 8.8㎞ 떨어진 수심 24m의 어장에서 잡혔다. 후.. 2021. 2. 23.
"조선인이 우물에 독 탔다" 트윗에 日네티즌 '와글와글' 다음 네이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때 유언비어.."최악의 차별 선동" 비난 단순 장난에 불과하다는 의견에 조선인 학살은 음모라는 주장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 지난 13일 밤 11시 8분께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하고 18분 뒤 트위터에 게재된 글이다. 1923년 9월 1일 발생한 간토(關東)대지진의 혼란 속에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돌아 조선인 수천 명이 자경단 등에 의해 학살된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트윗이었다.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이라는 역사적 비극을 상기시키는 트윗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재일 한국.. 2021. 2. 15.
그린피스 "일본 정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위험 축소" 다음 네이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계획 중인 일본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의 위험을 축소하고 있다는 환경단체의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23일 발간한 '2020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위기의 현실' 보고서에서 "일본 정부가 방사성 오염수 위험을 축소하려고 삼중수소만 강조하고 있다"며 다른 방사성 핵종의 위험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린피스는 "삼중수소 말고도 오염수에 들어있는 탄소-14, 스트론튬-90, 세슘, 플루토늄, 요오드와 같은 방사성 핵종이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이 핵종들은 바다에 수만 년간 축적돼 먹거리부터 인체 세포조직에까지 피해를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에 따르면 탄소-14는 생물에 쉽게 축적되는 .. 2020. 10. 23.
EU, 日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올해 없앤다 다음 네이버 EU 측이 일본 정부에 입장 전달 방사성 물질 검사 증명서 없이도 수출 가능해져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유럽연합(EU)이 2011년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사고 발생에 따라 일본산 수산물에 적용하던 수입 규제를 올해 안에 완화한다는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 6일 산케이신문은 여러 명의 일본 정부 및 집권 자민당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EU는 그동안 후쿠시마와 인근 이와테(岩手)현, 미야기(宮城)현에서 생산되는 방어 등 일부 어종을 제외한 수산물을 수입할 때 방사성 물질 검사 증명서를 요구하는 등 규제를 적용했다. 해당 규제가 철폐되면 일본은 이제 별다른 검사 없이도 EU에 수산물을 수출할 수 있게 된다. 이 사안은 지난달 27일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 2019. 10. 6.
"도쿄올림픽 경기장 방사능 출입금지 수준" 다음 네이버 민주당 日특위 '방사능 오염 지도' 공개 [서울신문]도쿄·사이타마 경기장도 자발적 대피구역 日정부 “원전 인근 방사선, 서울보다 낮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가 26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오염 지도를 제작해 공개했다. 지도에 따르면 2020 도쿄올림픽 경기장인 후쿠시마 아즈마 스타디움은 출입금지가 필요한 ‘즉시대피구역’으로 분류됐다. 특위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이날 “국민 생명·안전을 위해 취할 수 있는 조치의 근거를 지도로 만들었다”며 “(방사능) 오염수 방류로 인한 수산물 문제는 올림픽 선수단뿐 아니라 방문객 모두에게 해당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라도 아베 신조 정부는 한국에 대한 경제침략을 정상화, 원위치시켜 놓는 것이 일본의 국익에 도움.. 2019. 9. 26.
日 기업, 방사성물질 제거 작업에 베트남 실습생 투입 다음 네이버 [앵커] 일본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지역의 방사능 오염을 제거하는 제염 작업에 외국인이 불법으로 투입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기술을 배우며 일하려 간 베트남 청년들은 영문도 모른채 피폭 피해를 입었습니다. KBS가 이 문제를 이틀에 걸쳐 집중보도합니다. 베트남과 일본 현지에서 윤지연, 최유경 기자가 이어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KBS 취재진이 베트남 경제중심지 호찌민을 찾았습니다. 기술을 배우며 일을 하는 '기능실습생' 자격으로 일본에 갔다 피폭 피해를 입은 곤 씨를 만나기 위해섭니다. 수소문 끝에 만난 곤 씨에게 당시 사연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곤/후쿠시마 피폭 노동자/베트남 : "처음에는 몰랐습니다. (제가 치우는) 쓰레기 더미가 방사성물질이라는 걸, 그게 건강에 나쁜 지도요.".. 2019. 9. 24.
일본 후쿠시마산 배 베트남에 수출 관련기사 : 福島の梨ベトナムへ 輸出3年目、9トン出荷計画 福島さくら農協(郡山市)は27日、ベトナムに輸出するいわき市産の梨「幸水」約2トンを同市の選果場から出荷した。同国への輸出は3年目で、今年は約9トンを計画。経済成長が著しい東南アジア市場を開拓し、東京電力福島第1原発事故後の農業復興につなげる。 関係者によるテープカットの後、梨を積んだトラックが出発。9月上旬に船便でベトナムに向かう。同月中旬にもハノイやホーチミンのイオングループの店舗で1玉300円程度で発売。約50店で順次扱う。 収穫時期の異なる郡山市産「二十世紀」など4品種を順次輸出する。10月に出荷するいわき市産「新高」の一部は昨年に続き冷蔵保管して12月に輸出。来年1月に現地の旧正月商戦に合わせて販売する。 ベトナムは植物検疫に伴う輸出規制が2017年に解禁され、福島さくら農協は同年に輸出開始。昨年は前年並みの約12.. 2019. 8. 2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