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정치

"내가 김문수인데..국회의원 3번했어!" 경찰과 코로나 실랑이

by 체커 2020. 8. 19.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 16일 서울 국회의사당역 안에서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사진 김문수 페이스북 캡처]

“내가 김문수인데 왜 가자고 그러냐고! 사람을 뭘로 보고 말이야. 내가 국회의원 3번 했어!”


지난 1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승강장에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경찰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졌다. 김 전 지사에 따르면 김 전 지사와 일행은 이날 유튜브 '김문수TV' 녹화를 마치고 집에 가려고 지하철을 기다리는 중이었는데 경찰이 다가왔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검진을 받지 않고 돌아다니자 A씨의 주소지인 인천 영종도 보건소로 강제 연행 조치를 하기 위해서였다.

경찰은 그러면서 A씨와 함께 있던 김 전 지사와 성창경 기독자유통일당 수석대변인에게도 함께 가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 전 지사가 이를 거부하는 과정에서 언성이 높아졌다. 김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휴대폰으로 찍은 당시 영상과 함께 글을 올려 “이런 ‘코로나 핑계 독재’가 어딨느냐”며 “퇴근하는 사람들을 경찰관이 뭐 때문에 강제연행하려고 하느냐”고 항변했다. 영상을 통해 본 당시 상황은 이렇다.

▶김 전 지사= “어디라고 와 가지고 말이야. 나보고 왜 가자고 해. 사람을 뭘로 보고 말이야.”

▶경찰= “강제로 가자는 게 아니다. 해주시면 감사하다는 거다. 알겠다. 죄송하다. 저희가 도움을 요청했는데 거부하면 어쩔 수 없다.”

▶김 전 지사= “거부가 아니지. 나를 왜 가자고 하냐고. 이유가 뭐냐 이거야.”

▶경찰= “일행이니까. (A씨와) 같이 있었지 않습니까.”

▶김 전 지사=“신분증 내봐요. (자신의 신분증 꺼내며) 나는 김문수.”

▶경찰=“서울 영등포경찰서다.”

▶김 전 지사=“영등포경찰서? 근데 왜 나를 가자고 하는지 이유를 대라고. 같이 있었으면 다 잡아가요? 혐의가 있든지 해야지, 내가 김문수인데 왜 가자고 그러냐고!”

▶경찰=“아니 제 말씀 좀 들어보세요. 할머니는 확진자인지 아닌지 모르지만 자가격리를 위반하셔가지고 강제 (연행) 대상인데, 하필 할머니와 두 분이 같이 오시다 보니까. 기왕이면 두 분 건강을 위해 같이 가실 의향이 있으면…”

▶김 전 지사=“언제부터 대한민국 경찰이 남의 건강까지 신경 썼나.“

▶경찰=“두 분 건강을 위해서 여쭤 본 거다. 오해하지 마시라.”

▶김 전 지사=“오해가 아니고 이러면 안 된다고 당신들. 내가 국회의원 세 번 했어!”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제가 ’왜 저를 같이 가자고 하느냐‘며 거세게 항의했더니 그제서야 싫으면 안 가도 된다고 했다”며 “코로나 핑계로 이런 황당한 꼴을 당할 사람이 저뿐만이 아닐 것이라 생각하니 심란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전 지사는 8·15 광복절 집회에 참석했다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차명진 전 의원과 밀접 접촉을 한 인물이기도 하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회 인증샷'을 올렸는데 김 전 지사와 함께 찍은 사진도 있었다.

 

김 전 지사는 연행 논란과 관련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들이 사랑제일교회 예배 참석했다고 A씨를 국회의사당 지하철역 플랫폼까지 6명이나 쫓아와서 연행해 갔다. 저와 성창경 위원장도 같이 가자고 했다"며"같이 가지고 한 근거가 뭐냐"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경찰의 위치 추적과 강제연행, 저와 성 위원장의 동행요구가 심각한 인권 침해"라고 했다. 자신이 경찰과 목소리를 높이게 된 것은 그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란 설명이다.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8ㆍ15 광복절 집회 참석 당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차명진 페이스북]

한편 김 전 지사는 2011년에도 남양주 소방서에 환자 이송체계 등을 문의하려고 전화를 걸어 “경기도지사 김문수입니다. 내가 도지사라는데 안 들리냐. 도지사가 누구냐고 이름을 묻는데 답을 안해?”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119 상황실 근무자 2명은 김 전 지사의 전화를 장난전화로 오인해 제대로 응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전보 조치 됐다가 과잉 조치라는 지적에 7일 만에 원대복귀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김문수씨가 논란입니다.. 김문수tv 방송을 마치고 돌아가는 중에 경찰에게 걸렸죠..

 

김문수씨가 걸린게 아닙니다.. 같이 동행한 사람중 사랑제일교회 신도로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받지 않고 결국 김문수씨와 동행한 것이죠.. 강제연행할려 온 겁니다.. 

 

이에 강제 연행할 사람과 더불어 같이 동행을 한 김문수씨와 성창경씨도 같이 동행해 코로나 검사를 받자고 하니 거부를 했습니다..

 

왜 자기들은 가냐 이거죠.. 그런데 옆에 동행한 사람이 사랑제일교회 신도로 자가격리 이탈자입니다.. 확진판정이라도 나온다면 본인도 감염될 우려가 큽니다.. 그렇기에 같이 가서 검사를 해보는 것이죠.. 혹시 모르니..

 

그런데 안간다고 버티고 언성을 높이니.. 그래도 정치인이고 유명인이니 경찰도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경찰이 포기했네요..

 

 

그런데... 얼마전 차명진 전 의원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떡하니 사진까지 같이 찍었네요..8월 15일 광복절 집회 참여 후에 말이죠..

 

그럼 결국 김문수씨도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같이 있던 성창경씨도 받아야 하겠네요.. 이번엔 김문수씨가 차명진 전 의원과 접촉을 했고.. 김문수씨와 성창경씨가 밀접접촉을 했다고 볼 수 있으니까요..

 

그런데 김문수씨 페이스북엔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는 내용은 없습니다. 차명진 전 의원이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걸 모르고 있는것 같네요. 

 

 

김문수씨와 좀 거리를 둬야 할 것 같습니다..혹시 모를 감염을 막기 위해선... 차명진 전 의원은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김문수씨는 과연...

 

경찰의 권고대로 검사를 받았으면 좋겠지만... 차명진 전 의원이 확진판정을 받은만큼 이번엔 반드시 검사를 받길 바랍니다.. 본인 및 주변인들을 위해서 말이죠... 그리고 차명진 전 의원 때문 아니더라도 김문수씨도 광화문광장 집회 참여자이니만큼 검사를 받아야 할 이유는 충분합니다..

 

그나저나 옛버릇 그대로 있네요.. 옛날 경기도지사시절 소방서에 전화갑질을 한 걸 그대로 경찰에게 하고 있으니..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