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4명 숨진 '미군 장갑차 추돌사고' SUV 운전자, 음주 상태 과속

by 체커 2020. 9. 17.
반응형

다음

 

네이버

 

동승자 남성도 면허취소수치 확인

30일 밤 9시 27분쯤 경기 포천시 관인면 중리 영로대교에서 미군 장갑차와 SUV 차량 추돌사고가 발생해 구조대원들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포천소방서 제공

4명이 숨진 미군장갑차 추돌사고의 SUV(맥스크루즈) 운전자는 사고 당시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포천경찰서는 운전자 A씨(50대)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운전면허 취소 수준(0.08%)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나왔다는 내용의 결과를 통보 받았다. 경찰은 다만 A씨의 구체적인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또 사고 당시 A씨가 제한속도(100㎞) 규정을 넘어 시속 100㎞ 이상의 빠른 속도로 달려 장갑차를 추돌한 것을 확인했다. 이는 에어백 모듈에 내장된 데이터 기록장치(EDR)와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추산했다. 동승자인 50대 남성 B씨도 부검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의 수치로 확인됐다. B씨는 블랙박스를 통해 사고 당일 사고가 난 영로대교에 진입하기 전까지 해당 SUV를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SUV 탑승자가 모두 사망해 사고 직전 운전자가 B씨에서 갑자기 A씨로 바뀐 정확한 경위는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술에 취한 B씨가 운전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고 판단해 A씨가 나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고가 난 곳은 영로대교에 진입해 650m가량 달린 지점이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SUV 운전자의 음주운전과 과속 외에 사고 당시 장갑차의 호위차량 동반 등의 안전운행 조치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는 한미협정서에 담긴 내용들이다. 경찰은 현재 미군 측과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오후 9시 30분쯤 포천시 관인면 중리 한탄강 영로대교(총길이 755m)에서 SUV가 미군 장갑차를 추돌, SUV에 타고 있던 A씨 등 50대 부부 2쌍이 숨지고 미군 운전자인 20대 상병이 경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장갑차 대열 앞뒤로 호위 차량인 '콘보이'가 없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논란이 되었던 장갑차를 뒤에서 SUV가 추돌한 사고..

 

이 사고로 SUV 탑승자는 모두 숨지고 장갑차 탑승자중 1명이 경상을 입었죠..

 

당시에 미군 장갑차의 후위에는 호위차량이 없었고 장갑차는 반사판 논란이 있었습니다.

 

이번엔 SUV 탑승자에 관한 내용인데.. 운전자가 부검결과 면허취소수치의 혈중알콜농도가 나왔다고 합니다. 만취상태로 운전했다는 것이죠..

 

거기다 제한속도 50km인 도로에서 100km로 과속한 것도 밝혀졌다 합니다..

 

결국 미군측도.. SUV쪽도 모두 잘못한.. 쌍방 과실이라는 결론이 나오네요.. 다만 과실의 정도는 SUV측이 더 크겠죠..

 

야간에 음주운전에 과속이라.. 요새 음주단속이 적다고 알려져서 그런지 음주운전사고가 빈번하네요.. 정작 단속은 계속 되고 있는데..

 

이번 사고를 통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 좀 가졌으면 좋겠군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