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경비원에 갑질·폭행' 아파트 주민, 징역 5년 확정

by 체커 2021. 8. 29.
반응형

다음

 

네이버

강북구 경비원 폭행 주민 2020년 5월 22일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주민 심모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씨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입주민 심모씨에게 징역 5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는 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심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심씨는 지난해 4∼5월 자신이 거주하는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 경비원이었던 최씨를 여러 차례 폭행·협박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그는 주차해둔 자신의 승용차를 손으로 밀어 옮겼다는 이유로 최씨를 폭행했다. 최씨가 자신을 신고하자 그를 경비원 화장실에 가둔 뒤 12분가량 구타했으며, 그 뒤에도 지속해서 최씨를 협박하며 사직을 종용하기도 했다.

최씨는 극심한 심리적 고통을 호소했고, 심씨로부터 폭행과 협박을 당했다는 취지의 유언을 남긴 뒤 작년 5월 숨졌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진지하게 반성하지 않으며 죄질이 아주 좋지 않아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대법원 권고 형량에 따르면 상해와 보복, 감금 등 심씨의 혐의는 징역 1년∼3년 8개월에 해당하지만, 재판부는 이보다 중형을 선고했다.

항소심도 "원심이 정한 징역 5년이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 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항소를 기각했고, 대법원도 원심에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laecorp@yna.co.kr


이동주차 시비로 경비원을 폭행.. 결국 경비원이 음성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든 입주민 심씨의 확정재판결과가 나왔습니다..

 

징역5년.. 아마 적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을 것 같은데.. 비슷한 범죄의 권고형량에 비해선 무겁게 선고했다고 하는군요..

 

[세상논란거리/사회] - "코뼈 부러지도록 맞았다..아파트 경비원, 주민 갑질에 극단적 선택"

[세상논란거리/사회] - 폭행 주민 "내 수술비 2천만원..돈 준비해" 경비원 협박

[세상논란거리/사회] - 굳게 입 다문 '경비원 폭행' 입주민..경찰 출석 당시 영상

 

이번 재판결과가 아파트 경비원들에게 갑질과 폭행을 일삼거나 할려 하는 이들에 대한 경종이 되길 바랍니다.

 

그럼에도 경비원들에 대한 갑질을 멈추지 않는다면.. 그냥 관리사무소.. 경비원이 없는 아파트로 운영되길 바랄 뿐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