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자녀우선 채용해 달라" ..'공정' 외면 기아 노조

by 체커 2021. 11. 17.
728x90
반응형

다음

 

네이버

 

기아 5년 만의 생산직 신규 채용 가능성에
노조 일부서 "단협상 우선채용 준수해야"
"사실상 사문화된 조항, 시대착오적" 비판도

[서울경제]
기아가 5년 만에 생산직 신규 채용을 검토하는 가운데 노조 일부가 정년퇴직자와 장기근속자 자녀에 대한 우선 채용을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아의 단체협약상에는 자녀 우선 채용에 관한 조항이 있지만 노조 내부에서도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사실상 사문화된 상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기아 소하지회 노조는 “신입 사원 채용에서 단협상 ‘우선 및 특별 채용’ 조항을 준수해야 한다”고 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정년퇴직자와 25년 이상 장기근속자의 자녀에 대해 우선 채용을 원칙으로 규정한 단협 제27조를 근거로 삼았다. 신규 인력 충원 계획 수립 시 이 조항을 준수해야 한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신규 채용이 현실화될 경우 지난 2017년 이후 약 5년 만의 생산직 충원이 된다. 기아는 그간 ‘사내 하도급 특별 협의’에 따라 사내 하도급 근로자를 직접 고용해왔다. 이 합의로 2,387명이 정규직이 됐다. 여기에 친환경 차 전환에 맞춰 인력 감축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노조는 오는 2025년까지 정년퇴직자 규모가 7,266명에 달하는 만큼 생산직을 새로 충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올해 임단협에서도 정년 연장과 더불어 신규 채용을 주요 안건으로 내걸면서 관련 논의에 일부 진전을 이룬 것으로 전해진다. 기아 관계자는 “(신규 채용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친환경 차 전환 등으로 자동차 산업의 위기가 심화되고 청년들이 극심한 취업난을 겪는 상황에서 노조가 자녀 우선 채용을 내거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아 노조는 올 6월에 열린 미래발전전략위원회 본회의에서도 생산직 신규 채용을 하지 않으면 산학 인턴 채용에 협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청년 일자리를 볼모로 밥그릇 챙기기에 나섰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기아 노조의 요구는 다른 기업들이 ‘현대판 음서제’ 비판을 받는 자녀 우선 채용을 없애는 추세와도 맞지 않는다. 실제 금호타이어 노사는 2019년 임단협에서 정년퇴직자 조합원 자녀 우선 채용 조항을 폐지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차그룹 내에서도 조합원 자녀가 특별 채용된 경우는 산업재해 유가족뿐으로 사실상 사문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10년간 현대차그룹 내에서 정년퇴직자나 장기근속자의 자녀가 우선 채용된 사례는 없다”며 “노조 내부에서도 사실상 사문화된 조항이라는 평가를 받는 우선 채용을 들고나온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김지희 기자 ways@sedaily.com


반응형
728x90

기아차 소하리 공장의 노조가 기아차에서 신규 채용이 진행될 것 같으니.. 자신들의 자녀를 채용해라 요구해서 논란입니다.

 

이는 새로 일자리를 구하는 많은 이들의 기회를 박탈하는 행위죠..

 

그들이 주장하는 근거는 단협 제27조.. 하지만 이 조항은 자칫 기회박탈을 불러오기에.. 다른 회사에선 노조합의로 파기를 결정하기도 한 조항이기도 합니다.

 

가뜩이나 일자리 없어 많은 이들이 기업의 채용공고를 기다리고 있는 마당에.. 자신들의 자녀를 취업시켜라 요구하는 노조의 행위는 그런 취업자들의 희망을 꺾어 버리는 행위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도 자신들의 자녀를 취업시켜라 요구한다면.. 비난받아 마땅합니다. 그들의 자녀가 기아차 공장에 취직하여.. 노조에 가입시킴으로서 노조를 계속 유지시키면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 그리고 그들의 이익보장을 위해 하는 행동이니만큼.. 공론화시켜서 해당 조항을 파기하도록 해야 함이 옳다고 봅니다.

 

만약 이를 무시하고 나중에 파업으로 대응한다면.. 아마 많은 이들이 나서서 그들을 모두 해고시켜라 주장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이는 자신들의 거래를 위한 파업으로 노동부도 전부 해고시키는데 동의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비노조 사람들이 취업을 한다면.. 분명 노조 가입을 강요하는 행동도 할 터.. 이에대한 대비도 필요하지 않을까 싶군요..

 

민주노총.. 이제 대한민국에서 노조원 빼고는 인정하지도 않는 노조입니다. 아마도 계속 외면받고.. 노조원들의 수도 줄어들 터.. 자신들의 영향력이 줄어들까봐 전전긍긍하는 상황에서.. 회사의 공채에 자신들의 자녀 취업을 요구하는 것에 필사적일 수 밖에 없을 것 같긴 합니다.

 

그정도로 국민의 호응도 없고.. 외면받는 이유.. 그들은 알지만 그렇다고 바꿀 생각 없는 노조이기에.. 이젠 해산시키고 새로운 인물에 새로운 노조가 나오는게 더 좋을 것 같아 보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