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논란거리/사회

"마음껏 낙서하세요" 尹풍자 포스터..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 떡하니

by 체커 2022. 9. 13.
반응형

다음

 

네이버

서울 용산 삼각지역 일대에 붙은 윤석열 대통령 풍자 포스터.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포스터가 용산 대통령실 인근 삼각지역 일대에 부착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용산경찰서는 13일 오전 삼각지역 인근 버스정류장 등에 윤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의 포스터가 부착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포스터에는 윤 대통령이 마스크를 낀 채 곤룡포 앞섶을 풀어헤친 듯한 모습에 신체 일부는 김건희 여사의 얼굴로 가려져 있었다. 이어 '마음껏 낙서하세요''곧 수거합니다. 제거하지 말아주세요'라는 문구도 적혀있었다. 포스터는 현재는 제거된 상태다.

경찰은 "포스터 6장을 확인해 입건 전 조사를 시작했다"며 "누가 붙였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풍자화가 '이하'는 이 포스터가 자신의 작업물이라며 이날 새벽 삼각지역 일대에 10장의 포스터를 부착했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자신의 SNS에 포스터 사진을 올리고 "행정부의 심장인 용와대, 가장 가까운 역인 삼각지역 주변에 10장을 붙였다"며 "내일 수거한다"고 게시했다.

이 작가는 이어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부터 정치인 풍자 포스터 작품활동을 해왔고 양심과 신념에 따라 활동하고 있다"며 "이번 주중 대구로 가 주말에 다시 똑같은 낙서를 받으려 한다"고 했다.


반응형

이전에.. 현 정권을 비판하는 게시물이나 포스터등이 붙어 논란이 된 적이 있었죠..

 

이번 정권에도 나왔네요.. 

 

삼각지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포스터가 붙었다고 합니다. 

▲  13일 오전 경찰이 삼각지파출소앞 버스정류장에 붙은 윤석열 대통령 부부 풍자 포스터를 뜯어내고 있다. ⓒ 권우성
▲  삼각지역에서 대통령실로 향하는 지하철역 출구쪽에 윤석열 대통령 부부 풍자 포스터가 붙어 있다. ⓒ 권우성

당연한 것이지만.. 현정권을 지지하는 이들이 있다면.. 비판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이러한 이들은 이미 전정권에서도 나왔었고요.. 

 

[세상논란거리/사회] - "남조선 체제 전복"..대구서 김정은 서신 표방 대자보 발견

[세상논란거리/사회] - 보수단체 "'전대협 대자보' 수사, 표현의 자유 탄압"

[세상논란거리/정치] - "달님은 영창으로~" 국민의힘 한가위 현수막 문구 논란(국민의 힘 당협위원장 김소연 변호사)

[세상논란거리/사회] - 버스정류장에 국토부 장관 비방 벽보..경찰 "용의자 추적"

[세상논란거리/정치] - 속옷만 입은 文 대통령, 수갑 찬 조국..한국당 만화 논란

 

저 포스터를 붙인 사람을 처벌할 수 있느냐.. 그게 애매할 겁니다.. 할 수 있겠지만.. 결국 못할 가능성이 크니까요.

 

일단 윤석열 대통령측이 고발을 해야 합니다. 근데.. 고소를 할 수 있겠냐는 것이죠..  문재인 전 대통령도 대통령 시절 명예훼손 했다고 고소했다가...취하한 전례가 있죠.. 국민의힘에서도 취하를 주장했고요.. 보수단체는 표현의 자유를 언급했고요.

 

근데 저 포스터를 붙인 이를 처벌한다? 비난이 나올 수 밖에 없을 겁니다. 만약 처벌을 할려 한다면.. 이전 정권에서 비슷한 사례에 대해 처벌을 했어야 했고.. 국민의힘에서도 이에대해 암묵적 동의를 했어야 하는데.. 

 

안했죠..

 

따라서..처벌은 힘들지 않을까 싶네요.. 거기다 정말로 기소되고 처벌을 받는다 하면.. 내로남불이라 해서 비난이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전 정권에선 대통령 조롱했다고 고소했다 취하했는데.. 그것도 감당 못하냐고 말이죠.. 더욱이 박근혜 정권에서도 그 문제의 그림을 그린 이도 결국 처벌을 받지 않았죠.. 대신 그 그림을 훼손한 지지자가 처벌을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세상논란거리/사회] - 法 "박근혜 누드 풍자화 훼손..그림값에 위자료도 줘야"

 

아마.. 말들이 많겠지만.. 경찰도 어쩔 수 없을 겁니다. 그리고.. 이런 사례는 계속 나오겠죠.. 아마 경찰측은 당분간 순찰을 강화하지 않을까 싶군요. 언제 이런 포스터가 또 붙을지도 모르기에..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