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피해61

샌드위치에 머리카락 '쓱'...CCTV에 찍힌 블랙컨슈머 다음 네이버 [앵커] 카페를 찾은 한 손님이 샌드위치 속에 자신의 머리카락을 몰래 넣은 뒤 되레 화를 내며 환불을 요구했다는 제보가 YTN에 들어왔습니다. 취재진이 확보한 CCTV에 이 같은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데, 이런 악덕 소비자 만행에 자영업자들이 꼼짝없이 당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제보는 Y, 안동준 기자입니다. [기자] 한 여성이 주문한 샌드위치를 들고 자리에 앉습니다. 갑자기 머리카락을 하나 뜯어내더니, 샌드위치 사이에 슬쩍 집어넣습니다. 태연한 척 매장을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던 여성. 이내 자리로 돌아와 머리카락을 발견한 척하더니 샌드위치를 직원에게 들고 갑니다. 화를 내며 항의하던 여성은 결국 환불을 받고 매장을 떠났습니다. 가게를 차린 지 3개월밖에 안 돼 한창 손님 평판에.. 2022. 12. 23.
조직적 중고 거래 사기 '사이트 피싱'...피해규모와 대책은? 다음 네이버 [앵커] YTN은 최근 기승을 부리는 '중고거래 사기'에 대해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습니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사기 범죄에 사용된 계좌와 아이디, 그리고 이들의 수법을 공개했는데요. 취재기자를 통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홍성욱 기자! 먼저 중고 거래 사기에 이용된 특정 은행 계좌를 공개했죠? [기자] YTN은 중고 거래 사기에 이용된 계좌를 공개했습니다. 모두 기업은행이고요. 취재 중 확인된 것만 11개입니다. 지금도 계속 늘고 있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논의 끝에 해당 계좌를 공개했는데요. 피해 금액은 적게는 수십만 원부터 많게는 수천만 원에 달합니다. 처음 경찰에 신고된 게 지난달 5일입니다. 한 달 열흘 정도가 지났는데요. 해당 계좌에 사기를 당한 사람이 확인된 것만 64.. 2022. 11. 14.
삽시간에 도매시장 삼킨 불길..3시간 반 만에 진화 다음 네이버 [앵커] 대구 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 큰불이 났습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샌드위치 패널로 만들어진 시장 건물이 순식간에 불에 타 폐허가 됐습니다. 이윤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이 건물 전체를 뒤덮은 채 타오릅니다. 바람을 타고 불길이 옆으로 퍼져나가고, 시커먼 연기도 주변 하늘을 가득 메웁니다. 어제저녁 8시 반쯤 시작된 불길은 삽시간에 건물 전체로 퍼졌습니다. 짧은 시간에 강하게 타오른 불길에 건물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불에 타 녹아버렸습니다. 샌드위치 패널로 만들어진 건물에 비닐 천막으로 만들어진 차양은 불쏘시개가 됐습니다. 사다리차가 물대포를 쏘고, 소방대원이 건물로 진입한 끝에 큰 불길은 1시간 만에 잡았습니다. [박정원 / 대구 서부소방서장 : 샌드위.. 2022. 10. 26.
우동 먹던 여성들 "머리카락 나왔다"..CCTV 돌려보니 다음 네이버 악성고객에 속 끓는 자영업자들 거짓말로 음식값을 돌려받는 등 비양심적 행동을 하는 악성 고객들이 고물가·고금리에 힘겨워하는 자영업자들을 두 번 울리고 있습니다. 인천 서구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A 씨는 지난 21일 손님의 거짓말에 속아 음식값을 전액 환불해주는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가게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60∼70대로 추정되는 여성 손님 2명이 쫄면과 우동을 시키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다른 자리에서는 중년 남성이 식사 중이었습니다. 여성 손님 중 1명은 주문한 음식을 먹다가 다른 일행의 머리카락을 두 차례 뽑아 음식 그릇에 집어넣은 뒤 주방으로 가져가 항의했습니다. 당황한 기색의 주방 직원은 음식값 1만2천 원을 이들에게 돌려줬습니다. 이 직원은 당시 위생모와 마스크를 모.. 2022. 9. 26.
"싸서 샀는데.." 알뜰족 울리는 쇼핑몰 다음 네이버 [뉴스데스크] ◀ 앵커 ▶ 요즘 같은 고물가 시대에 어떻게 하면 물건을 더 싸게 살까 고민이 많은데요. 그런데 이런 점을 악용해서 인터넷에서 아주 파격적인 가격에 물건을 팔고는 몇 달이 되도록 배송을 안 하거나, 중고 거래 앱을 통해서 사기를 치는 일들이 잇따르고 있다고 합니다. 이덕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라면 20개에 단돈 4천 원. 1만 4천원짜리 즉석밥 10개는 90% 넘게 할인해 1천원에 불과합니다. '스타일브이'라는 인터넷 쇼핑몰인데, 식료품 등을 싸게 판다는 입소문에 회원 수가 31만 명이 넘습니다. [스타일브이 거래 피해자] "저렴하다고 얘기를 듣고 저도 가서 보니까 가격대가 괜찮길래 제 것도 주문하고 가족 것도 주문하고…." 하지만 주문한 물건을 받지 못한 이용.. 2022. 9. 11.
'힌남노'로 침수차량 6000대 육박..손해액 478억원 다음 네이버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11호 태풍 '힌남노'로 6000대에 육박하는 차량이 낙하물과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7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12개 손해보험사에 이날 오전 10시까지 총 5887대의 차량이 태풍 '힌남노'로 비래물(낙하물에 의한 피해) 및 침수피해를 입었다고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추정 손해액은 총 478억1700만원으로 집계됐다.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 4대 손보사에 접수된 차량 피해 건수는 5004건으로 손해액은 총 406억4400만원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수도권 집중호우로 차량 1만여대가 침수 피해를 당한 지 한달만에 대규모 피해가 재발하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수도권 집중호우로 지난달 .. 2022. 9. 7.
"뷰 해친다고 주저"..마린시티, 폭풍해일에 또 당한 이유 다음 네이버 제11호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부산 해운대 바닷가 고층건물 밀집 지역 '마린시티'가 또 한 번 범람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한 방재전문가가 "운이 좋았다"고 분석해 눈길을 끈다. 김병식 강원대 방재전문대학원 교수는 6일 YTN에 출연, "지난 2016년 태풍 차바 이후 두 가지 대비책을 해운대 측에 제시했지만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아무 대비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번에는 운 좋게 넘어갔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태풍으로 마린시티 일대는 도로가 범람하고 상가 곳곳이 피해를 입었다. 단 지난번 태풍 피해 이후 특별한 대비책이 추가되지 않았음에도 피해 규모가 크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교수에 따르면 '차바' 당시 재난전문가들은 고층 건물에 대한 빌딩풍을 막는 방법과 차수벽 설치를 .. 2022. 9. 6.
태풍 '힌남노' 시간당 110mm 폭우에 포항·경주지역 침수 피해 잇따라 다음 네이버 경북 최대 재래시장 죽도시장 일대도 침수, 상인들 올 추석 대목 장사는 망쳐 하천·저수지 등 범람·붕괴 위험, 주민 3000여 명 긴급 대피 정전·산사태도, 포항·경주 형산강 홍수경보 포항 북구 용흥동 대흥중 뒤편 야산서 산사태 순찰차와 일반 승용차 침수 피해 속출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에 따라 경북 포항과 경주지역에 엄청난 폭우가 일시에 쏟아지면서 침수와 정전 피해가 잇따랐다. 6일 포항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새벽 포항 대송면에 시간당 104.5㎜, 포항 구룡포에 시간당 110.5㎜ 등 폭우가 내리면서 도심 곳곳이 물에 잠기는 사태가 이어졌다. 또 형산강에 홍수경보가 내려진데 이어 하천·저수지 범람 우려로 주민 대피령이 이어지고 있다. 경주 2400여 명, 포항 600여 명이 긴급 대.. 2022. 9. 6.
생계 덮친 '녹조 쓰나미'.. 관광·요식업까지 파랗게 질렸다 다음 네이버 낙동강 수상스키 등 레저손님 급감 어민 조업 포기.. 식당도 망연자실 다대포 입욕 금지로 연휴특수 망쳐 먹는물 문제 넘어 사회·경제적 손실 해마다 반복하는 낙동강 녹조 현상으로 강과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는 이들의 피해가 심각하다. 전문가는 먹는 물 대책을 넘어 낙동강 일대의 사회·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낙동강 일대에서 농업·어업·관광·요식업 등을 하는 지역민이 심각한 녹조 현상으로 줄줄이 타격을 입고 있다. 낙동강에서 수상스키 등을 탈 수 있는 화명동의 한 레저센터는 낙동강 녹조 탓에 여름 휴가철 장사를 망쳤다. 센터 관계자는 “녹조가 심할 때는 손님 5~10팀이 강물을 보고 발길을 돌렸다. 녹조가 없을 때는 보통 20~40팀이 방문하지만, 올해 여름에는.. 2022. 8. 16.
반응형